“특례보금자리론 효과”…작년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폭 역대 3위[집슐랭]

101
'특례보금자리론 효과'…작년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폭 역대 3위[집슐랭]

지난해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이 전년보다 13만 건가량 늘어난 39만 여건으로 집계됐다. 증가 폭은 역대 세번째로 특례보금자리론이 거래량을 견인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실거래된 아파트 매매건수는 38만 7415건으로 전년(25만 7980건)보다 12만 9435건 늘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래 2020년(22만 2208가구)과 2013년(15만 9213가구)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큰 증가 폭이다. 고금리 기조 속 저리 정책대출인 특례보금자리론이 운영되면서 매수심리가 살아난 효과로 전문가들은 평가했다.

매매 거래량 증가는 대규모 단지가 주도했다. 지난해 전국 대단지(1500가구 이상)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6만 285건으로 전년(2만 7872건)보다 2.16배 증가했다. 이어 1000~1499가구(1.89배), 700~999가구(1.67배), 500~699가구(1.53배), 300~499가구(1.27배) 등의 순이다. 300가구 미만 소단지의 매매거래 증가량은 543건에 그쳤다. 한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시장 불황기일수록 선호와 비선호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는 만큼 올해 역시 신축 대단지에 대한 선호현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특례보금자리론 효과'…작년 아파트 매매거래 증가폭 역대 3위[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