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사우나 ’50만원’ 다이슨 드라이어 ‘7개 도난’…무슨 일이?

225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아파트 사우나 안내문왼쪽 도난된 제품으로 추정되는 상품오른쪽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다이슨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아파트 사우나 안내문(왼쪽), 도난된 제품으로 추정되는 상품(오른쪽)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다이슨]

강남의 한 신축 아파트 여자 사우나에서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도난이 잦아 다소 저렴한 업체 제품으로 교체됐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파트 사우나 커뮤니티 시설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설치 결말’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첨부된 안내문은 아파트 커뮤니티 운영실장이 사우나의 헤어드라이어 도난 이슈에 관해 설명하고자 아파트 전체에 돌린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드라이어로 추측되는 모델은 현재 50여만원에 고가로 판매되고 있다. 

운영실장은 안내문에서 “여자 사우나에 비치한 다이슨 헤어드라이어 도난으로 인해 여러분께 많은 불편을 끼쳐드려 아래와 같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적었다. 안내문에 따르면, 헤어드라이어는 최초 남탕에 33개, 여탕에 44개 총 77개가 비치됐다. 그러나 여자 사우나 드라이어의 경우 7개가 도난 상태이고, 6개는 수리 중이라 31개만 이용중으로 나타났다. 

이어 운영실장은 다이슨 도난이 계속해서 이어지자 저렴한 타사 제품으로 교체 중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총 25개를 교체했고 추후 상품을 계속해서 교체해, 현재 비치된 다이슨 드라이어를 전부 대체할 예정이다. 기존에 쓰던 다이슨 제품은 새로 바꾼 드라이어가 고장 났을 때를 대비해 대체품으로 사용된다.

끝으로 운영실장은 재발 방지 대책을 언급했다. 설치된 드라이어에는 일련번호를 붙이고 사우나 미화 노동자와 협력해 도난을 방지하겠다는 방침이다. 그는 안내문에 “사우나 내부에 폐쇄회로(CC)TV가 없는 관계로 도난에 대한 안내문을 부착하였으나, 도난 방지에 최선을 다하지 못하여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철저한 관리에 들어갈 것을 거듭 강조했다. 

해당 아파트 단지 커뮤니티 운영 사무실 관계자는 “해당 안내문 내용이 사실이냐”는 아주경제 질의에 “죄송하지만 모른다”고만 답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