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에 무려 4번…” 아파트 주차장 입구 가로막은 차 주인, 결국

125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막아선 차량 사진입주민 제공·연합뉴스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막아선 차량 [사진=입주민 제공·연합뉴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공분을 일으킨 ‘부산 아파트 주차장 사건’이 결국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14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최근 한 입주민이 아파트 주차장 입구를 차로 상습적으로 가로 막아 해당 아파트 입주자대표회 등이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돼 정식으로 수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양쪽 의견을 모두 들어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 등에는 최근 부산 아파트 주차장 사건이라는 이름으로 해당 아파트 한 입주민과 지인들이 지난달부터 4차례가량 주차장 입구를 차로 막았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 글과 여러 입주민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주차장 입구 차단기 바로 앞에 차량을 주차해 놓고 차주가 집으로 들어가 버리거나 자리를 비운 모습이 담겨 있다. 또 어떤 날에는 차량 2대로 입구 차로 2개를 전부 막기도 했다.

해당 차량 주인은 입주민과 그 지인들로 알려졌으며, 다른 주민들과 여러 차례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한 입주민은 “(해당 차주는) 상습적인 주차 규약 위반으로 아파트 관리사무소에서 한 달 정도 차가 못 들어오게 하자 이에 항의하는 표시로 저런 행동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차주와 지인들로 인해 많은 주민이 위협을 느끼고 불편을 겪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에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확인해 줄 수 있는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