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전망] “위험선호 회복 영향, 1330원 하회 시도 예상”

122

원·달러 환율이 1330원 하회를 시도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15일 “하락 출발 후 증시 외국인 순매수, 역외 숏플레이 연장에 하락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결제물량

에 추가 하락은 제한돼 1320원 후반을 중심으로 등락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 등락 범위를 1325~1333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저가매수 유입에 따른 위험선호 회복에 힘입어 1330원 하회 시도를 예상한다”며 “ 미국 CPI 쇼크로 인한 리스크 오프가 하루만에 종료되면서 오늘 코스피도 어제 낙폭을 전부 반납하고 상승할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위험통화인 원화가 강세를 보일 가능성이 높으며 환율 하락 배팅에 미련을 버리지 못한 역외 숏플레이도 하락압력 확대에 일조할 것으로 보인다”며 “중공업 수주, 수출업체 월말 네고 조기 소화 등 수급부담도 상단을 무겁게 만드는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수입업체 결제수요는 하단을 지지할 것으로 짚었다.

민 연구원은 “어제 환율이 급등한 이후에는 결제물량이 뜸해지긴 했지만 1320원대 레벨에서는 매수대응이 재개될 확률이 높다”며 “장 초반 주가 상승을 쫓아 환율이 1330원을 밑돌 경우 달러 실수요 주체 물량이 대거 소화되며 하락압력을 대부분 상쇄시켜줄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