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전국 부동산 거래량, 역대 최저…3년 연속 감소세

100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바라본 서울의 아파트 단지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전국 부동산 거래량이 2006년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이래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15일 부동산플래닛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이달 1일 기준)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에서 발생한 부동산 매매는 총 100만6019건으로, 2022년 110만2854건과 비교해 8.8% 줄어들었다. 이는 국토부가 실거래가를 공개한 2006년 이후 가장 낮은 규모로, 역대 최고치인 2020년(193만5031건) 이후 3년 연속 감소한 것이다.

매매금액 역시 3년째 감소해 305조259억원까지 떨어졌으며, 2022년 거래 규모인 312조187억원과 비교해서는 2.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매매량과 거래금액이 전년과 비교해 각각 46.9%, 101%씩 상승한 것을 제외하면 모든 유형의 거래 수치가 감소했다. 연립·다세대 유형의 거래량이 33% 줄어들며 가장 높은 하락률을 기록했고 오피스텔(32.8%), 상업·업무용빌딩(29.1%), 단독·다가구(26.7%), 토지(24.2%), 상가·사무실(20.6%), 공장·창고 등(집합)(13.8%), 공장·창고 등(일반)(13.2%)이 뒤를 이었다.

거래금액은 상업·업무용빌딩이 전년 대비 46.5% 감소해 전체 유형 중 낙폭이 가장 컸다. 이어서 단독·다가구(37.9%), 토지(37.2%), 오피스텔(30.9%), 연립·다세대(28.8%), 공장·창고 등(집합)(24.4%), 상가·사무실(20.1%), 공장·창고 등(일반)(17.4%)의 순으로 집계됐다.
 

사진부동산플래닛
전국 부동산유형별 매매 추이. [사진=부동산플래닛]

아파트는 전체 부동산 유형 중 유일하게 상승 추이를 보였다. 지난해 전국에서 이뤄진 아파트 매매 건수는 2022년(25만6979건)과 비교해 46.9% 증가한 37만7504건으로 집계됐다. 거래금액은 2022년 74조9973억원에서 101% 오른 150조7732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월간 거래량은 지난해 8월 3만6734건을 기록한 이후 12월 2만4079건까지 4개월 연속 하락했다.

각년 전국 오피스텔 거래량은 2만7840건으로 2022년 거래량인 4만1435건 대비 32.8% 감소했다. 거래금액 또한 전년(8조183억원) 대비 30.9% 하락한 5조5372억원에 그쳤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2023년 전국 부동산 매매시장은 2022년에 이어 유형별 거래량과 거래금액이 대부분 하락했다”며 “아파트의 경우 타 유형 대비 선방했지만, 최근에는 하락 흐름을 보이고 있어 고금리 기조가 완화될 때까지는 부동산 시장 전반의 거래 둔화 현상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