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초격차 핵심은 인재…이종호 장관, 반도체 고급인력 육성 지원

111

반도체 전공 학생들과 ‘마이칩’ 토크 콘서트 개최

사진제공=연합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4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밝히고 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대전의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반도체 전공 학생들과 함께 ‘My Chip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의 후속 조치 중 하나로 현장의 반도체 설계 전문가와 My Chip 서비스 참여 학생들이 함께 경험을 공유하며 반도체 설계역량 강화 및 인재 양성 방안에 대해 자유롭게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정부는 올해 반도체 연구개발(R&D)도 전년 대비 12.9% 증가한 6361억 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 반도체·첨단 패키징·차세대 반도체 장비·화합물(전력) 반도체·국제협력 등을 위한 신규사업을 착수하고, 반도체 인력 수요에 맞는 고급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사업도 추진한다. 일환으로 설계 소프트웨어(SW)만 사용할 수 있었던 학부생들에게도 자신이 설계한 칩을 제작할 기회를 제공해 실전 역량을 갖춘 설계 인재를 양성하는 마이칩(My Chip)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

My Chip 서비스는 과기정통부가 지난해부터 지원하는 사업으로, 학생들이 설계한 반도체 칩을 한국전자통신연구원‧서울대학교‧대구경북과학기술원이 운영하는 500nm CMOS(상보형 금속 산화막 반도체) 반도체 팹(Fab)에서 제작하고 패키징까지 진행해 학생들에게 제공한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자신이 설계한 칩이 제대로 동작하는지 실제로 확인하고, 측정‧분석해볼 수 있다.

이번 토크 콘서트에는 반도체 설계 분야 전문가인 리벨리온 박성현 대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김혜지 선임 연구원이 참여해 반도체 설계를 공부하는 학생들과 함께 학부‧대학원 생활, 취업‧창업 이야기, 반도체 설계 전문가로서의 삶, 최근 기술 동향 등에 대해 활발히 소통했다.

첫 번째 My Chip 서비스에 참여했던 경희대학교 이동영, 중앙대학교 이승현 학생이 My Chip 설계 프로젝트를 수행한 경험과 이를 통해 배우고 느낀 점을 공유하며 생생한 교육 현장의 이야기를 전하고, My Chip 서비스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토크 콘서트 종료 후에 참여 학생들은 자신이 설계한 칩이 제작되고 있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의 팹(Fab) 시설과 연구 성과 전시실도 견학했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이번 토크 콘서트는 My Chip 서비스에 참여한 학생들이 반도체 설계 전문가와의 만남을 통해 향후 설계 전문가로서 자신들의 미래상을 그려보고, My Chip 서비스가 교육 현장에서 갖는 의미도 심도 있게 논의할 수 있었던 소중한 기회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과기정통부는 반도체를 주제로 했던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올해 My Chip 서비스 지원 규모를 작년 대비 6배로 확대하고 참여 학생들 간 교류도 활성화하여 더욱 많은 학생들이 우수한 반도체 설계 전문가가 될 수 있도록 혁신적인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올해 My Chip 서비스는 My Chip 홈페이지를 통해 분기별로 1회씩 총 4차례 신청을 받을 예정이며, 1차 My Chip 서비스는 현재 29일까지 접수 중이다. 참여 학생들은 My Chip 홈페이지에 2월에 새롭게 개설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서로 소통할 수 있으며, 올해 하반기에는 My Chip 참여학생 교류회도 실시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