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먹거리 물가 안정 총력…설 이후에도 수산식품 할인

128

송명달
송명달 해양수산부 차관(좌측 두번째)이 15일 롯데마트맥스 영등포점을 찾아 행사 준비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 제공=해수부

설 명절 이후에도 수산식품 물가 안정세를 이어가기 위해 대한민국 수산대전-2월 특별전과 정부비축 오징어·참조기 깜짝 반값 특별전 등 다양한 물가안정 대책이 추진된다.

15일 해양수산부(해수부)에 따르면 대한민국 수산대전-2월 특별전이 이날부터 다음달 3일까지 대형마트와 온라인몰에서 진행된다. 2월 특별전은 국산 수산식품을 구매할 때 구매 금액의 최대 50%(정부 20%+참여 업체 20~30%)를 할인 지원하는 행사이다.

행사는 명태, 참조기, 고등어, 오징어, 마른 멸치 등 물가 관리 품목과 더불어 우럭, 바다장어 등 국산 수산물을 대상으로 열린다. 행사에는 18개 마트, 27개 온라인몰에서 참여한다.

해수부는 생산 부진 등으로 공급이 다소 부족한 오징어와 참조기 깜짝 반값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에서 정부 비축물량을 시중 소비자가격 대비 반값에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송명달 해수부 차관은 이날 오후 롯데마트맥스 영등포점을 찾아 2월 특별전 준비상황을 직접 챙겼다. 송 차관은 수산식품 매대를 돌아보며 설 이후 가격이 오르거나, 수급 불안 품목이 없는지 등을 면밀히 살폈다.

송 차관은 “수산식품 물가는 작년 연말부터 전체 물가 상승률보다 낮게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으나, 유가 상승이나 조업 상황에 따른 불확실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계속해서 할인행사와 정부 비축물량 등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하는 한편, 정부 할인행사에 참여하는 민간 기업과도 적극 협력해 먹거리 물가 부담 완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참고 이미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