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 대책에도 혼란한 재건축 시장…강남권 노후 아파트도 억대 ‘뚝’

122
사진박새롬 기자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전경[사진=아주경제DB]

 

정부가 1·10 부동산 대책을 통해 재건축 활성화를 위한 규제 완화책 등을 발표했지만 강남권 주요 재건축 아파트의 가격 약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반적인 부동산 경기 침체와 고금리가 이어지고 있고, 공사비 상승에 따른 조합과 시공사 간 갈등, 조합 내홍 등 악재가 부각되면서 재건축 아파트의 인기가 떨어지는 등 정부의 규제 완화 조치가 무색하다는 반응이다. 
 
15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송파구 대단지 아파트 ‘잠실주공5단지(3930가구)’ 76㎡는 지난달 24일 23억7800만원에 매매거래됐다. 이는 지난해 9월 거래된 25억9000만원과 비교하면 2억원 이상 떨어진 가격이다. 해당 면적대는 지난해 9월만 해도 대부분 25억원대에 팔렸으나 12월 들어 23억원대 거래가 나오기 시작했다. 네이버 부동산 등에 따르면 현재 최저 호가는 23억7000만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강남권 재건축의 대명사인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4424가구)’도 하락거래가 나오고 있다. 은마 아파트 전용 76㎡는 지난달 4일 23억7000만원에 팔렸는데 이는 10월 거래된 24억3000만원과 비교하면 6000만원 빠진 금액이다, 현재 최저호가는 22억6000만원(1층), 23억원(6·9층 등)으로 나와 있으며 지난달 거래가격보다도 떨어진 상황이다. 전용 84㎡는 11월 27억8000만원에 거래된 이후 거래가 이뤄지징 낳고 있다. 현재 최저호가는 26억원 수준이다.
 
은마 아파트 인근의 노후 대단지 아파트인 ‘대치미도 아파트(2435가구)’의 경우 전용 84㎡가 지난달 26일 27억3000만원에 손바뀜됐다. 이는 지난해 10월 거래된 29억원과 비교해 1억7000만원 떨어진 가격이다. 전용 191㎡은 지난해 8월 51억5000만원에 거래됐는데, 지난달엔 48억2000만원에 팔리며 3억3000원 떨어졌다.
 
잠실주공5단지 인근 공인중개업자는 “대단지 재건축 아파트라도 부동산 경기 침체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며 “높은 금리 등으로 구매력이 떨어졌으며, 노후 대단지 특성상 노인 소유자가 많은데 재건축이 수년 이상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되니 팔고 나가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가격 하락 배경을 설명했다.
 
은마아파트의 경우 소유주 간 내홍이 발목을 잡았다. 은마아파트는 지난해 극적으로 조합을 결성하며 재건축 기대감을 높였지만, 여전히 전임 재건축 추진위원회, 은소협(은마아파트소유주협의회) 등과 갈등 양상이 이어지는 모습이다. 최근 은소협은 최정희 조합장에 대해 직무집행정지 가처분 소송을 냈고 법원은 이를 인용했다. 최 조합장이 항고에 나섰지만, 법정 공방이 장기화되면 재건축 사업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사비 인상에 따른 추가 분담금도 재건축 사업 진행에 복병으로 작용하면서 거래에도 영향을 미치는 모습이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노후 재건축 단지는 실수요가 아닌 투자 성향이 강하다”라며 “공사비 인상으로 추가 분담금이 예상되며 금리까지 높은 현 상황에서 관망세를 보이는 투자자들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재건축사업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도 않기에 당분간은 가격을 낮춘 급매 위주로 거래될 가능성이 크다”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