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내연기관차에 지난해 대미 수출 ‘역대 최대’

134
전기자동차와 내연기관차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한국의 대미 수출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16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자동차 품목의 대미 수출 금액은 전년 대비 44.6% 증가한 322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대치로 자동차는 대미 수출 품목 중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1∼11월 자동차 117만2612대가 미국으로 수출돼 2015년 이후 첫 100만대 이상 수출을 달성했다. 

전기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의 지난해 대미 수출액은 99억 달러로 전년보다 62.3%나 증가했다. 전기차 수출액은 50억 달러로 전년보다 83.9% 증가했다. 하이브리드차 수출액은 39억 달러로 전년보다 55% 늘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수출 금액은 3.1% 증가한 10억달러에 그쳤다. 미국 내 친환경차 수요 확대로 한국산 친환경차의 수입 금액은 증가했지만 미국의 전기차 및 하이브리드차 수입시장에서 한국산 친환경차의 점유율은 하락했다.

수입 금액 기준으로 한국산 전기차의 미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23.5%로 집계돼 전년보다 1.3%포인트 감소했다. 점유율 순위는 독일에 이어 2위다. 하이브리드차는 미국 수입시장 점유율은 전년보다 5%포인트 떨어진 21.4%로 일본에 이은 2위를 기록했다. 3위인 캐나다와의 격차는 0.2%포인트에 그쳤다. 

내연기관차의 지난해 대미 수출액도 늘었다. 지난해 한국산 내연기관차의 대미 수출액은 223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4% 증가했다. 특히 소형 자동차 수출액은 69억 달러로 전년보다 96.1% 늘었다. 대형 자동차는 43.2% 증가한 64억 달러다. 
 

지난 6일 서울의 한 전기차 주차장사진연합뉴스
서울의 한 전기차 주차장 [사진=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