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배당성장인덱스’ 펀드, 올해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수익률 1위

203

[아이뉴스24 황태규 기자] 한화자산운용은 국내 중대형 배당성장주에 투자하는 ‘한화배당성장인덱스’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중 1위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한화배당성장인덱스’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중 1위를 기록했다. [사진=한화자산운용]

한국펀드평가 펀드스퀘어에 따르면 14일 기준 한화배당성장인덱스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6.72%로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중(레버리지·인버스 제외)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연초 이후 수익률 뿐 아니라 최근 1개월, 6개월 수익률에서도 각각 11.40%, 15.41%의 성과를 거두며 국내주식형 인덱스펀드 중 1위에 올랐다. 액티브 유형의 국내 주식 배당주 펀드와 비교해서도 연초 이후 수익률 최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이같은 성과에는 최근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낮은 주가순자산비율(PBR) 관련 테마가 강한 상승추세를 보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전수경 한화자산운용 유가증권부문 퀀트운용팀 매니저는 “정부의 구체적 정책에 따라 해당 기업들의 상승 추세 지속 여부가 판가름 날 것”이라며 “그 이전까지 저PBR 관련 자동차·금융·지주 업종의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한화배당성장인덱스는 액티브펀드보다 낮은 비용으로 중대형주 중심의 ‘S&P한국배당성장지수(S&P Korea Dividend Opportunity Index)’를 추종한다. 2% 이상의 배당수익률과 함께 향후 이익이 성장하는 배당성장 기업에 투자해 자본이득까지 노린다. 배당성장 기업이란 지속해서 배당금을 늘리는 기업을 말한다.

코스피의 배당수익률은 2013년을 저점으로 꾸준히 상승해 왔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코스피의 배당수익률(보통주 현금배당 기준)은 2013년 1.03%를 기록한 이래 2022년 2.2%에 이르기까지 약 10년에 걸쳐 2배 이상 상승했다.

1월 31일 기준, 한화배당성장인덱스 펀드가 주로 편입한 업종은 금융업(36.03%), 서비스업(9.64%), 화학(9.07%), 보험(7.37%), 유통업(6.16%) 등이다.

구성 종목은 △LX인터내셔널 △HD현대 △제이알글로벌리츠 △GS건설 △하나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 △GS △LG유플러스 △롯데지주 △롯데정밀화학 등이다. 특히 높은 배당수익률이 예상되는 금융주의 비중이 높아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기반으로 시세차익을 함께 추구하는 투자자들에게 적절한 투자처가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전 매니저는 “한화배당성장인덱스 펀드는 지속해서 배당이 성장하는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로서 단기적으로는 정부의 밸류업 프로그램 관련 수혜가 기대되고, 장기적으로는 기업의 이익 성장에 따른 배당수익을 공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