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조업 생산·수출 중심의 경기 회복 흐름 이어져”

122

기재부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2월호’…1월 ‘회복 조짐 확대’→2월 ‘회복 흐름’

뉴시스 13일 부산 남구 신선대(사진 아래) 및 감만(위) 부두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기획재정부는 16일 우리 경제가 회복기에 진입했다고 평가했다.

기재부는 이날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2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상승세가 둔화하는 가운데, 제조업 생산·수출 중심의 경기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회복 조짐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한 전월과 비교해 경제 상황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강해졌다.

최근 주요 경제지표를 보면, 지난해 12월 광공업생산은 전월보다 0.6%, 전년 동월보다 6.2% 늘었다. 서비스업생산도 전월보다 0.3%, 전년 동월보다 0.2% 증가했다. 투자는 전년 동월에 못 미쳤으나 전월 대비로는 5.5% 증가했다. 수출도 올해 1월 동차·선박·반도체 수출이 늘며 전년 동월보다 18.0% 증가했다. 이 밖에 지난달 취업자는 전년 동월보다 38만 명 늘며 3개월 만에 30만 명대 증가했고, 고용률은 1월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3.2%에서 올해 1월 2.8%로 둔화했다.

다만 민간소비 둔화, 건설투자 부진 가시화 등 경제 부문별로 회복 속도에 차이를 보인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8%, 전년 동월 대비 2.2% 감소했다. 건설투자도 전월보다 2.7%, 전년 동월보다 1.2% 줄었다. 현재 경기를 보여주는 경기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3포인트(P) 하락했다.

여기에 올해 1월 중 금융시장은 미국 기준금리 조기 인하 기대감이 약해지면서 국고채금리와 환율은 오르고, 주가는 하락하는 모습을 보인다. 주택시장은 전세가격 상승에도 매매가격은 하락세를 지속 중이다.

기재부는 “대외적으로는 정보통신(IT) 업황 개선 기대와 함께 세계 경제 연착륙에 대한 전망이 높아지고 있으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동지역 분쟁 등 지정학적 리스크와 공급망 불안 소지 등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조속한 물가 안정 기조 안착과 민생·내수 취약부문으로 회복세 확산에 최우선 역점을 두고 민생토론회 주요 정책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면서, 철저한 잠재위험 관리와 함께 우리 경제의 역동성 제고 노력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