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국평’ 아파트 분양가 12억 돌파…3.3㎡당 3700만 원대

113
이투데이DB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의 아파트 단지 모습. 조현호 기자 hyunho@

지난달 서울의 민간아파트 분양가가 3.3㎡당 3700만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민간 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기준 서울 아파트 분양가는 ㎡당 1123만4000원으로, 3.3㎡당 3713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2월 말(㎡당 1059만 원)보다 6.07% 상승한 수준이다. ‘국민평형’인 전용면적 84㎡ 기준 12억 원이 넘는 셈이다.

수도권 평균 분양가는 ㎡당 758만 원(3.3㎡당 2505만8000원)으로 전월 대비 2.76%, 전년 동월 대비 16.37% 각각 올랐다.

전국의 평균 분양가는 ㎡당 528만4000원(3.3㎡당 1746만8000원)으로 전월보다 0.44% 오르고,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0.95% 상승했다. 수도권이나 전국과 비교해도 서울의 상승 폭이 더 가파르다는 의미다.

지난달 전국의 신규 분양 민간아파트 물량은 총 7239가구로, 전년 동월(2080가구) 대비 248% 증가했다. 수도권 신규 분양 가구 수는 총 2407가구, 5대 광역시와 세종시는 1608가구, 기타 지방은 3224가구가 신규 분양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