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요타, 삼성전자 제치고 7년 만에 아시아 시총 2위 복귀

150

일본 도요타자동차의 시가총액이 7년 반 만에 삼성전자를 제치고 아시아 2위로 복귀했다.

16일 마켓워치와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전날 도쿄 증시에서 도요타 주가는 전장보다 0.1% 하락한 3382엔(약 2만998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같은 날 삼성전자 종가는 전 거래일 대비 1.35% 내린 7만3000원에 머물렀다.

종가 기준, 도요타의 시가총액은 55조1772억 엔(약 490조 원)으로 436조 원에 그쳤던 삼성전자보다 약 54조 원 많았다. 닛케이는 “도요타가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을 뛰어넘은 것은 약 7년만”이라고 전했다.

도요타가 삼성전자를 시총에서 제칠 수 있었던 배경은 지난해 호실적을 바탕으로 한 최근 주가 상승, 엔화 약세에 힘입은 실적 개선 등이 꼽힌다.

지난해 전 세계에서 신차 약 1123만 대를 팔면서 4년 연속 세계 판매 1위를 차지했다. 엔화 약세 덕에 이달 들어 일본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시총 50조 엔을 돌파하기도 했다.

도요타는 2023회계연도(2023년 4월∼2024년 3월) 연결 기준 순이익이 전년보다 84% 증가한 4조5000엔(약 39조90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지난 6일 전망했다.


이는 기존 회사 자체 전망치에서 5500억 엔 상향 조정한 목표다.

한편, 아시아에서 시총 1위 기업은 세계 최대 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대만의 TSMC였다.

TSMC의 시총은 전날 기준으로 18조900억 대만달러(약 769조 원)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