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신종자본증권 4000억 증액 발행…역대 최저 금리

148

하나금융지주가 발행하는 신종자본증권의 가산금리(스프레드)가 금융지주 발행물 중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전일 신종자본증권 수요예측에서 발행금리를 4.45%로 확정했다. 발행 규모는 최초 승인액보다 약 150% 증가한 4000억 원으로 증액해 최종 발행한다. 하나금융은 당초 발행 예정금액이었던 2700억 원의 2.8배 규모인 7670억 원의 수요를 모았다.

이번 하나금융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가산금리(스프레드) 수준은 금융지주 발행물 중 역대 최저 수준이다. 전일 국고채 5년물 금리가 3.441%였던 것을 고려하면 가산금리 수준은 101bp(100bp=1%포인트)로 지난 1월 신한금융지주가 세운 역대 최저인 기록(116bp)을 깬 것이다.

이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치를 웃돌면서 금리 인하 기대감이 줄어드는 등 시장 내 불확실성이 지속하고 있음에도 하나금융 등 우량 신종자본증권에 대한 투자 수요가 높다는 평가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신종자본증권 발행 호조 등 낮은 조달금리로 자금을 조달하게 되면서, 상대적으로 어려운 시장여건 속에서도 안정적인 자금운용과 자본비율 준수가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