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정부, 인텔에 13조원대 반도체법 지원금 논의 중”

117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반도체법에 따라 인텔에 10조원대 금액을 지원하는 방안을 인텔 측과 논의 중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조금 지급이 이뤄지면 인텔은 반도체법 수혜를 받는 세 번째 기업이 된다.

블룸버그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미 정부가 인텔에 지원을 고려 중인 금액이 100억달러(약 13조3550억원)가 넘는 규모로, 반도체법 시행 이후 최대 금액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 지원금에는 대출과 직접 보조금이 모두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소식을 전한 이들은 미 정부와 인텔 사이의 협의가 아직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미 상무부와 인텔은 모두 관련 논평을 거부했다.

반도체법은 반도체 기업의 미국 내 설비 투자를 장려하기 위해 반도체 생산 보조금(390억달러)과 연구개발(R&D) 지원금(132억달러) 등 5년 간 총 527억달러(75조5000억원)를 지원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미 상무부는 반도체법 시행 1년간 지원을 받으려는 기업들이 460개 이상의 투자 의향서를 제출했다고 지난해 8월 밝혔다. 이후 상무부는 지난해 12월 미군 전투기용 반도체를 만드는 영국 방산업체 BAE시스템스에 처음으로 보조금 지원을 결정했다.

지난달에는 자국 반도체업체인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를 두 번째 수혜 대상으로 선정했다.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에는 1억6천200만달러(약 2164억원)의 보조금이 책정됐다.

지나 러몬도 상무부 장관은 이달 5일 로이터 통신 인터뷰에서 “향후 6∼8주 이내에” 보조금 지원 대상 기업을 추가로 발표하겠다면서 “이들 기업과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협상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러몬도 장관은 현재 지원을 검토 중인 대상이 매우 복잡하고 최초로 지어지는 시설들이라며 “TSMC·삼성·인텔이 미국에서 하겠다고 제안하는 시설 종류는 신세대 투자이며 규모와 복잡성 면에서 미국에서 전례가 없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인텔은 현재 미국 오하이오에 200억달러(약 26조7000억원) 규모의 반도체 공장을 건설 중이며, 애리조나 공장을 대규모로 확장하는 공사도 진행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