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 “작년 부진했던 IT, 올해 대중 수출 회복 주도”

117
올해 글로벌 IT 산업의 회복에 힘입어 중국에 대한 수출 흐름이 개선될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18일 발간한 ‘최근 대중국 무역수지 적자 원인 진단과 평가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다만 중국을 상대로 과거와 같은 대규모 무역 흑자를 이어가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중국의 IT 수요 회복 속도(9.3%)가 글로벌 IT 수요 회복세(6.8%)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한국의 대중 IT 수출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그러나 최근 양극재, 리튬이온배터리 등 전기 동력화 품목의 수입 증가와 무역수지 악화가 두드러져 일방적인 대중 흑자 기조를 유지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실제 전기 동력화 품목의 대중 무역수지 감소 폭은 매년 크게 확대해 왔다. 2020년 –40억불에서 지난해 –164억불을 나타냈다.
 
또한 중국의 중속 성장 전환과 더불어 경지선행지표 둔화, 가계·기업의 심리 위축 등으로 비IT 부문의 수출 회복이 제한적일 것이란 판단이다.
 
지난해 대중 수출이 19.9% 감소한 건 IT 경기 부진과 한국 제품의 경쟁력 약화가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글로벌 IT 경기 부진으로 인한 반도체, 컴퓨터 등 5대 IT 품목의 대중 수출 감소액은 전체 수출 감소액의 64%를 차지했다.
 
또한 중국의 주요 수입국을 대상으로 불변시장점유율(CMS)을 분석한 결과 한국의 대중 수출 감소 요인은 ▲상품 구성 약화(37.9%) ▲경쟁력 약화(31.9%) ▲중국의 수요 감소(30.1%) 순이었다. CMS는 수출국의 수출 변동을 경쟁력 요인과 구조 변화 요인으로 분해해 수출 경쟁력 변화를 평가하는 모델을 말한다.
 
김우종 무협 연구위원은 “배터리 원료 등 핵심 광물에 대한 중국 수입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수입선 다양화, 국산화 등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며 “미래 산업에서 한국이 비교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국내 기술 인력 양성 및 연구·개발(R&D) 투자 확대 등 전방위적 국가 전략 수립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국무역협회 전경 사진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협회 전경 [사진=한국무역협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