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추가 주식 부양책 가능성” 코스닥 다시 1000 찍나

110

한국투자증권이 코스닥 지수가 2021년 고점을 회복해야 하는 만큼 정부의 추가 주식 부양책을 기대해볼 만하다고 전망했다.

“대통령 추가 주식 부양책 가능성” 코스닥 다시 1000 찍나
지난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보고서를 내고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관심은 코스피 저평가 종목에만 쏠려 있다”면서 그러나 “이미 수익률 측면에서 코스닥이 빠르게 코스피의 뒤를 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스닥 시장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로 먼저 가격을 꼽았다. 김 연구원은 “가격 측면에서 고평가 부담이 코스피에 비해 덜하다”며 “코스닥 자체 흐름 상 현재 밸류에이션은 그동안 평균 수준으로 보였던 2배보다 낮게 유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정부 대책을 두 번째 이유로 들었다. 김 연구원은 국내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이 늘어나면서 정부가 “주식 시장을 부양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대통령이 주식 시장을 기회의 사다리로 표현한 만큼 추가적인 부양책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특히 “코스닥은 최소한 개인 주주가 대폭 증가했던 2021년 수준까지는 주가를 끌어올려야” 투자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만큼 정부가 세제 관련 혜택을 제시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국내 증시에 투자하는 개인은 2022년 기준 약 1424만 명이다.

그는 인플레이션 완화와 기준 금리 인하 등 매크로 환경이 코스닥 상승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올해 초부터 밸류업 기대로 코스피에 먼저 관심이 쏠린 상황이지만, 가격, 정책, 매크로 환경을 감안하면 코스닥도 그 뒤를 따라갈 가능성이 높다”며 “최근 상승세를 띠기 시작한 코스닥에 대해 많은 관심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