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 아파트서 시신 발견…경찰, 40대 용의자 5시간만에 체포

139
(연합뉴스)

불이 난 아파트에서 20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40대 용의자를 체포했다.

전남 목포경찰서는 19일 고의로 불을 지른 혐의(방화 등)로 4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화재는 전날 오후 6시 10분경 목포시 산정동의 한 아파트 3층에서 발생했으며 직업소개소의 숙소로 사용됐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는 30여 분 만에 불을 껐다.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아파트 베란다에서는 20대 남성 B 씨가 피를 흘린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에 내부를 감식한 경찰은 핏자국 등이 남아있는 것을 토대로 방화 범죄로 보고 수사를 벌여 사건 발생 약 5시간 만에 목포의 한 숙박업소에서 40대 용의자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결과 용의자는 피해자와 동료사이로, A 씨와 B 씨는 해당 아파트에서 함께 지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숨진 B씨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