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혼조…중국, 춘제 소비 회복에 1%대 강세

87

일본, 반도체주 부진에 약보합
중국, 4거래일 연속 상승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등락 추이. 19일 종가 2910.54.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는 19일 혼조 마감했다. 일본증시는 반도체주를 중심으로 약세를 보였고, 중국증시는 춘제(설) 기간 나타난 소비 회복에 1%대 강세를 보였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6.86포인트(0.04%) 하락한 3만8470.38에, 토픽스지수는 14.96포인트(0.57%) 상승한 2639.69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44.64포인트(1.56%) 상승한 2910.54에, 대만증시 가권지수는 28.55포인트(0.15%) 오른 1만8635.80에 거래를 마쳤다.

오후 4시 45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151.48포인트(0.93%) 하락한 1만6193.09에, 싱가포르 ST지수는 11.25포인트(0.35%) 상승한 3232.44에, 인도 센섹스지수는 353.95포인트(0.49%) 오른 7만2779.85에 거래되고 있다.

닛케이225지수는 3거래일 만에 반락했다. 지난주 미국증시가 반도체를 포함한 성장주의 이익확정 매도로 약세를 보인 영향이 컸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설명했다. 미국의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 상승률이 시장 전망보다 높게 나온 점도 미국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을 낮추면서 시장에 부담이 됐다. 1월 PPI는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0.1%였다.

주요 종목 중엔 도쿄일렉트론이 1.56% 하락했고 어드반테스트는 3.19% 내렸다. 닌텐도와 교세라도 각각 5.84%, 0.94% 하락했다.

다만 오전 발표된 일본의 지난해 12월 핵심 기계류 수주가 시장 전망을 깨고 전월 대비 2.7% 증가 전환했다는 소식에 화낙(1.29%)과 야스카와전기(0.37%) 등 설비투자 관련주는 상승했다. 소프트뱅크와 미쓰비시상사도 각각 2.80%, 4.89% 올랐다.

춘제를 마치고 돌아온 상하이종합지수는 1%대 상승했다. 4거래일 연속 상승이다. 춘제 기간 소비가 활성화했다는 소식이 호재로 작용했다.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알리페이는 9~12일 춘제 기간 중국인 이용자의 해외 소비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대비 7%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메이퇀은 연휴 기간 중국 소비자의 하루 식사ㆍ오락 지출이 전년 대비 36% 증가해 소비 지출이 회복하기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연휴 첫 6일 동안 중국에선 6100만 건 넘는 기차 여행이 있었다”며 “이는 최근 5년 집계 중 가장 많은 수치로, 소비자 지출이 회복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고 설명했다.

신흥 기술주도 강세를 보였다. 상하이거래소 신흥 기술기업 50개로 구성된 커촹반 지수는 1.57% 상승했고 선전거래소 창예반 지수는 1.13%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