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휴장] 아스트라제네카 상승에 ​​유럽증시 2년래 최고치

104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와 채권시장은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의 탄생을 기념하는 ‘대통령의 날’을 맞아 휴장했다. 

유럽 증시는 헬스케어 주식 강세로 2년 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프랑스와 독일 주식 시장은 경기침체 우려에 지난주 사상 최고치를 찍은 후 소폭 하락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600지수는 전거래일보다 0.80포인트(0.17%) 상승한 492.39로 마감됐다. 4거래일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독일 DAX지수는 전장보다 25.18포인트(0.15%) 밀린 1만7092.26에, 프랑스 파리 CAC40지수는 0.37포인트(0.00%) 오른 7768.55에 장을 마감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16.79포인트(0.22%) 오른 7728.50에 거래를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의 주가가 2.7% 오르면서 지수 상승을 견인했다. 타그리소와 화학용법 병용이 1차 치료로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영향이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 기간 관광 등 소비가 살아난 점은 유럽 증시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다만, 중국이 MLF 금리를 동결하면서 구리 가격이 하락해 원자재 관련주는 내림세를 보였다. 

프랑스 정부는 경제 둔화를 예상하고 올해 국내총생산(GDP) 전망치를 기존 1.4%에서 1%로 하향 조정했다. 러-우 전쟁, 중국 경기 둔화, 독일 경기침체 등 지정학적 긴장을 반영했다.

독일 군사산업 복합기업 라인멘탈은 우크라이나에 신규 공장을 오픈한다는 소식을 발표한 후 주가가 4% 급등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