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85㎡ 초과 대형 아파트 품귀 현상…청약 경쟁률 8년째 1위

97

면적별 1순위 청약 경쟁률 순위변동 추이
면적별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 순위변동 추이./부동산R114

전용면적 85㎡형이 넘는 대형 아파트 분양 품귀 현상으로 청약 경쟁이 치열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아파트 1순위 청약 경쟁률은 평균 10.76대 1을 기록했다. 이 중 전용 85㎡ 초과 대형 평형은 16.93대 1로 면적별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지난해 대형 아파트 공급량은 1만8652가구로, 전용 60∼85㎡ 규모 중형 아파트 공급량(6만7331가구)의 27.7%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청약자는 31만5708명으로 중형 아파트(58만3401명)의 54.4%에 달했다.

대형 아파트 경쟁률은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 연속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대형 평형의 공급 감소 때문으로 분석된다.

2010년까지만 해도 전체 공급량 가운데 대형 아파트의 비율은 최소 20%대부터 최대 60%를 넘기도 했다.

하지만 2011년 17.9%로 10%대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13년 연속 20% 미만에 그치고 있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 대형 아파트를 찾는 수요는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반면 건설사들이 중소형 평형 위주로 공급하면서 수급 불균형이 발생했다”며 “앞으로 아파트 공급이 많이 감소할 것으로 보여 대형 아파트 품귀현상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