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자국 반도체 기업에 보조금 2조 지원…삼성도 기대

70

경계현
경계현 삼성전자 사장(왼쪽)이 빌 그라벨 윌리엄슨카운티장으로부터 ‘삼성 고속도로’ 표지판을 선물 받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계현 사장 SNS

미국 정부가 자국 반도체 기업에 2조원이 넘는 보조금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미국에서 첫 대규모 지원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 등 주요 반도체 기업들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인다.

미국 상무부는 19일(현지시간) 미국의 반도체 기업 글로벌파운드리스의 뉴욕주·버몬트주 신규 설비 투자 및 증설을 위해 15억달러(약 2조40억원)를 지원하기 위한 예비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종 협약은 실사를 거쳐 확정되며 지원금은 설비 투자가 진행됨에 따라 단계별로 투입될 예정이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성명을 내고 “이번 지원을 통해 생산된 반도체는 현재 전적으로 해외에 의존하고 있는 미국의 자동차 및 항공 산업의 반도체 공급망에 안정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지난 2022년 반도체 등 핵심 산업에 있어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고 제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도체 보조금(390억달러)과 연구개발(R&D) 지원금(132억달러) 등 5년간 총 527억달러(75조5000억원)를 지원하는 반도체법을 제정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F-35 등 미군 전투기용 반도체를 만드는 영국 방산업체 BAE시스템스에 처음으로 보조금 지원을 결정했고, 지난달에는 자국 반도체업체인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를 두 번째 수혜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에 세번째 지원 협약이다.

금액상으로는 첫 대규모 지원이다. 앞으로 다른 반도체 기업에 대한 대규모 지원이 발표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발표는 미국의 반도체 산업 부활을 위해 마련된 반도체법 제정 이후 첫 대규모 지원”이라며 “글로벌파운드리스를 시작으로 인텔과 대만기업 TSMC, 삼성전자, 마이크론 등의 첨단 설비투자에 대한 수십억 달러 규모의 지원이 속속 공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업계에서는 내달 7일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번째 임기 마지막 국정 연설 이전에 주요 지원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본다. 올해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인플레이션감축법(IRA)과 함께 반도체법을 자신의 경제 분야에서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러몬도 상무부 장관은 최근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향후 6~8주 이내에 여러 추가 발표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들과 매우 복잡하고 어려운 협상 과정에 있다”고 공개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