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5년물 LPR 단독 인하…위안화 지키고 부동산 살린다

75
중국 인민은행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 인민은행[사진=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이 부동산 부양 기조 속 주택담보대출 금리 기준이 되는 5년물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다만 신용·기업대출 등 금리 산정 지표가 되는 1년물은 동결했다. 위안화 약세로 인한 자본 유출과 은행권 수익성 악화 등을 우려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일 인민은행은 홈페이지를 통해 5년물 LPR을 4.2%에서 3.95%로 25bp(1bp=0.01%포인트) 내리고, 1년물 LPR은 3.45%로 동결한다고 밝혔다. 인민은행의 5년물 LPR 인하는 지난해 6월(10bp 인하) 이후 8개월 만이다. 1년물 LPR은 지난해 8월부터 6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 중이다.

LPR는 중국 내 18개 시중은행의 최우량 고객 대출금리 동향을 취합한 수치다. 인민은행이 LPR로 은행권 대출금리를 조절하고 있어 LPR가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한다. 1년물 LPR은 신용·기업대출 등 금리 산정 시 지표가 되고, 5년물은 주택담보대출 금리 산정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5년물을 인하할 경우 부동산 시장 안정에 효과가 있다.

최근 내놓은 ‘부동산 화이트리스트’ 등의 부동산 시장 구제책 효과가 기대에 못 미치자 5년물을 단독으로 인하해 부동산 수요 진작에 나서며 부동산시장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다만 미국과의 금리차로 인한 위안화 약세와 이에 따른 자본 유출, 최근 은행권의 수익성 악화 등을 고려해 1년물은 동결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인민은행이 앞서 15일 금융기관에 공급하는 정책자금 금리인 1년물 MLF 대출금리를 동결했지만, 통상 이와 연동되는 LPR을 인하한 건 중국이 그만큼 경기 부양에 대해 강한 의지를 드러내고 있음을 보여준다. 

인민은행은 앞서 18일에도 1년물 MLF를 통해 5000억 위안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이번 달에 만기가 도래하는 4990억 위안을 소폭 웃도는 규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