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에도 빚 내서 집샀다…가계빚 1886조 ‘역대 최대’

118
고금리에도 빚 내서 집샀다…가계빚 1886조 '역대 최대'
서울 노원구 도봉구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지난해 4분기 가계신용이 1886조 4000억 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증가 폭은 둔화됐으나 집을 사려고 빚을 내려는 사람이 꾸준히 늘고 있는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20일 지난해 4분기 말 가계신용 잔액이 1886조 4000억 원으로 전 분기 말 대비 8조 원(0.4%)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17조 원, 0.9%)보다 증가 폭은 둔화됐지만, 잔액 기준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다. 가계신용은 가계대출에 신용카드 등 외상 거래를 뜻하는 판매 신용을 합친 ‘포괄적 가계 빚’을 나타낸다.

가계신용은 지난해 2분기부터 3개 분기 연속 늘고 있다. 가계신용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계대출 잔액은 1768조 3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6조 5000억 원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역대 최대치다. 상품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064조 3391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5조 2000억 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전 분기 대비 8조 7000억 원 줄면서 9개 분기 연속 줄었다. 판매 신용 잔액은 118조 1000억 원으로 전 분기보다 1조 5000억 원 늘었다. 3분기에 이어 두 달 연속 증가세다.

최근 주택 심리를 감안하면 가계부채 증가세는 이번 1분기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지난달 은행권의 가계 대출 증가 폭은 3조 4000억 원으로 직전달보다 3000억 원 늘었기 때문이다. 특히 1·10 부동산 대책, 광역급행철도(GTX) 확충 발표 등에 주택 수요 심리가 개선될 조짐을 있어 가계부채 증가세를 더 자극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