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證, 2대주주에 부동산 PF 정보 공개하라”[시그널]

56
'다올證, 2대주주에 부동산 PF 정보 공개하라'[시그널]
서울 여의도 다올투자증권 사옥. 서울경제DB

법원이 이른바 ‘슈퍼개미’로 불리는 김기수 프레스토투자자문 대표가 다올투자증권(030210)을 상대로 낸 회계장부 열람 신청을 일부 받아들였다. 이번 판결로 다올투자증권은 지난해 큰 손실을 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의사결정 과정 등 주요 정보를 경영권 분쟁 상대인 2대 주주 김 대표에게 공개하게 됐다.

20일 서울남부지방법원은 다올투자증권에 김 대표와 부인 최순자 씨가 지난해 11월 신청한 ‘회계장부 열람 등사 가처분 소송’에서 △부동산 PF 손실 관련 투자 의사결정 단계의 대출·지급보증 관련 서류 △부동산 PF 관련 차환 실패 대출채권·사모사채 관련 서류 △부동산 PF 위험 관리 실패에 대한 전체 이사회 의사록 △접대·복리후생비 사용 관련 서류 등을 공개하라고 결정했다. 법원은 김 대표 측이 신청한 나머지 자료에 관해서는 열람 등사를 할 정도로 급박한 상황이 아니라는 등의 이유로 기각했다.

다올투자증권은 “김 대표 측이 총 16개 항목에 대해 열람 등사를 신청했다가 5개 항목은 자진 취하했다”며 “인용된 자료의 제공 범위도 당초 요구했던 수준보다 상당히 축소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 측은 “부동산 PF 관련 위기는 현재도 진행 중”이라며 “2대 주주로서 위기를 헤쳐나가기 위해 주주 제안서를 회사 측에 발송했고 주주총회 이후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해 4월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發) 하한가 사태가 터진 직후 다올투자증권 주가가 급락하자 장내에서 주식을 저가에 대량 매수해 2대 주주가 됐다. 김 대표는 같은 해 9월 “인수 의사가 없다”던 기존 입장을 깨고 다올투자증권 주식 보유 목적을 ‘일반 투자’에서 ‘경영권 영향’으로 변경했다. 12월에는 이병철 다올투자증권 회장 보수 삭감과 유상증자 등 자본 확충을 촉구하는 내용의 주주서한을 회사에 보냈다. 다올투자증권은 지난해 부동산 PF 부실 문제로 607억 원의 영업적자를 낸 바 있다. 2022년 4분기부터 지난해 3분기까지 4개 분기 내내 적자를 기록하다가 전 분기에 간신히 흑자로 전환했다. 현재 김 대표 측 지분율은 14.34%이고 최대주주인 이 회장 측은 25.20%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