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대출 줄이고 내부자금으로 충당…고금리 영향 작용

70
국내 기업들이 주요 자금 조달 수단으로 대출 대신 내부 유보금을 활용하는 경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매출액 1000대 제조기업 중 3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 기업의 63%가 자금을 조달하는 주요 수단으로 ‘내부 유보자금’을 꼽았다고 21일 밝혔다.

외부 자금 조달 방식인 ‘금융권 차입’은 33.7%, ‘회사채·주식 발행 등 직접금융시장’은 2.3%로 내부 유보금 활용보다 비중이 현격히 작았다.

앞서 대한상의가 2022년 8월 대·중견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주요 자금 조달 수단으로 48.2%가 금융권 차입을 꼽아 내부 유보자금(27.9%)을 웃돌았다.

이는 고금리에 따른 금융권 대출 부담이 본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은행으로부터 차입한 고금리 대출에 대해 현재 이자나 원금을 상환하고 있다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53.3%, 올해 안에 원리금 상환이 도래할 예정이라는 응답은 19.3%로 10곳 중 7곳(72.6%)이 올해 중 고금리 대출 상환 청구서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금 조달·운용상 주요 애로사항에 관한 답변도 ‘고금리에 따른 금융비용 증가'(69.3%)가 가장 많았다. 이어 ‘운영상 자금수요 증가'(25%), ‘은행의 대출심사 강화'(22.7%), ‘만기도래 상환 부담'(10%), ‘기업 신용등급 하락'(9.7%) 등 순이었다.

기업들은 조달한 자금을 설비투자보다 인건비 등 당장 사업 운영에 필요한 운전자금 지출에 주로 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금 조달 목적에 관한 질문에 ‘인건비 등 운전자금 수요’라는 응답이 72%로 가장 많았고 ‘공장설비 등 시설투자’는 50.7%로 그보다 적었다. ‘현금유동성 확보’는 27.7%, ‘원리금 등 채무 상환’은 12%였다.

고금리 기조가 언제까지 지속될지에 대해서는 ‘올해 하반기'(38.3%)라고 답한 기업이 가장 많았고 ‘올해 상반기’도 15.7%로 54%가 올해 안에 고금리가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내년 상반기'(25.3%), ‘내년 하반기'(11.3%), ‘내후년 이후'(9.4%) 등 해를 넘길 가능성이 있다는 답변도 46%에 달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고금리 기조를 버텨온 지 1년 이상이 지난 시점에서 실적이 부진한 기업들은 누적된 이자 부담으로 한계에 다다른 상황일 것”이라며 “기준금리 인하가 본격화할 때까지 기업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지원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전경 [사진=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