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중립금리 논쟁…전 뉴욕 연은 총재 “현 통화정책, 긴축적이지 않을 수도”

63

“중립금리, 연준 추정치보다 높을 수 있어”

미국 워싱턴D.C.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건물 외관이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윌리엄 더들리 전 뉴욕연방은행(연은) 총재가 20일(현지시간) 실질 중립금리 수준이 높아져 미국의 현재 통화정책이 그다지 긴축적이지 않을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놨다.

중립금리란 인플레이션 자극이나 경기 침체 압력 없이 잠재성장률 수준의 성장을 지속하도록 만들어주는 금리 수준을 말한다. 최근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고금리 정책에도 미국 경제가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면서, 실질 중립금리가 상승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더들리 전 총재는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올린 칼럼에서 “중립금리가 연준의 추정치인 0.5%보다 높을 수 있다”며 “이는 현재 기준금리가 성장을 덜 제한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성적인 대규모 재정적자와 녹색 투자를 위한 공공 보조금으로 인해 중립금리가 상승했고, 그 결과 연준은 더 오랫동안 높은 금리를 유지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도 중립금리 상승 가능성을 지적한 바 있다. 그는 1일 “적어도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미국의 중립금리 수준이 높아졌을 수 있다”며 “기준금리를 포함한 연준의 통화정책이 우리가 가정했던 만큼 제약적이지 않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