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스타트업 ‘레커그니’, 1억200만 달러 조달…엔비디아에 도전

86

생성형 AI 반도체로 사업 확장해 성공
자율주행 반도체 개발 기술 활용 전망
“더 빠르고 더 효율적인 칩 제조 가능”

레코그니 CI.

자율주행 지원 인공지능(AI) 반도체를 만드는 스타트업인 ‘레코그니(Recogni)’가 생성형 AI 반도체 로 사업을 확장한 후 1억200만 달러(약 1361억 원)의 자금을 조달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본사를 둔 레코그니는 셀레스타캐피털과 그레이트포인트벤처스가 주도하는 시리즈C 투자를 유치했으며 이번에는 HSBC홀딩스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 자회사 타사루모빌리티인베스트먼츠도 참여했다. 이로써 누적 조달액은 1억7500만 달러다. 레코그니의 기업가치 평가는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2017년에 설립된 레코그니는 자율주행차가 더 정확하게 물체를 감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반도체를 개발한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투자자들이 자율주행 벤처사에 대한 투자를 줄임에 따라 생성형 AI 쪽으로 사업을 확장해 자금 조달의 어려움을 피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금융 데이터분석 기업 피치북에 따르면 미국 자율주행차 스타트업은 작년에 10억 달러를 모금했는데, 이는 2년 전의 112억 달러보다 감소한 것이다.

레코그니 마크 볼리 최고경영자(CEO)는 “생성형 AI 시장으로 진출하는 것이 훨씬 빠를 수 있다”면서 “그러면 개발 주기가 더 긴 자동차 및 자율주행 분야에서도 동일한 아키텍처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레코그니는 자율주행 분야를 포기한 것은 아니다.

레커그니는 생성형 AI 반도체를 기존보다 더 빠르고 더 적은 에너지를 필요하게끔 만들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엔비디아가 지배하는 생성형 AI 분야에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레커그니 외에도 아마존, 알파벳, 구글과 같은 거대 기술 기업도 자체 생성형 AI 반도체를 개발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