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떠오른 상업용 부동산 리스크…저PBR 금융사 찬물 우려

47

해외 대체투자, 개인·기관 자금까지
‘만년 저평가주’ 투심 영향 줄 가능성
“선제 대응 어려운 중소형사 타격↑”

출처=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뉴욕커뮤니티뱅코프(NYCB) 거래 정보가 화면에 나오고 있다.

해외 상업용 부동산 리스크가 재차 부각하며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으로 훈풍이 불고 있는 금융주가 찬물을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손실의 충격을 흡수할 여력이 있는 대형 금융사는 그나마 사정이 낫지만, 중소형사는 직격탄을 피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21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트리아논 빌딩에 투자한 펀드 ‘이지스글로벌부동산투자신탁229호’의 이날 기준 최근 1년 수익률은 A클래스가 –81.98%, C클래스가 –81.93%로 집계됐다. 미국 뉴욕 빌딩에 투자한 ‘한국투자뉴욕오피스부동산투자신탁1호’와 ‘미래에셋맵스미국부동산투자신탁11호’ 수익률도 각각 –31.76%, -34.19%를 기록 중이다.

업계 손실 인식도 본격화하고 있다. 양경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금융 등 5대 금융그룹 해외 부동산 투자·대출은 782건으로, 전체 원금은 20조3868억 원에 달한다. 이중 업권 별 익스포저는 계열 은행이 7조5333억 원으로 가장 많다. 증권사(3조5839억 원), 생명보험사(2조7674억 원), 손해보험사(1조6870억 원) 등도 그 뒤를 이었다.

문제는 해외 대체투자에 일반 투자자 자금도 들어가 있다는 점이다. 은행과 증권사 등은 해외 부동산을 기초자산으로 삼는 펀드 1조163억 원어치를 기관과 개인에 팔았다. 이 가운데 4066억 원 만기가 올해 도래한다. 업계는 펀드 만기 늘리기에 나섰지만, 연장이 불발되면 해외 부동산 시장이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황에서 손실은 불가피하다.

특히 증권사의 경우 익스포저 규모는 작지만, 상대적으로 손실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최근 몇 년간 나타난 증권사의 해외 자산 보유 방식 특성상 부동산 임대 안정성이나 매각 가능성 등 질적 가치가 떨어지는 자산 비중이 높을 여지가 크기 때문이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상위사 기준 익스포저 평균 규모를 △은행 4조 원 △보험사 3조 원 △증권사 1조 원 미만 등으로 봤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2019년부터 이뤄진 대다수 대체투자 거래 주선 과정에서 증권사는 선제적으로 자기자본을 통해 자산을 인수하고, 이를 국내로 가져와 기관투자자에게 넘기는 셀다운 형태의 영업을 지속했다”며 “증권사 장부에 남는 자산은 미처 셀다운 되지 못한 질적 열위에 있는 자산일 확률이 높다”고 추정했다.

모처럼 불붙은 금융투자업종을 향한 투심에 장기적으로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정부가 저 주가순자산비율(PBR)을 지닌 기업을 중심으로 증시 부양에 나서겠다고 발표하자 ‘만년 저평가주’로 꼽히는 금융·증권·보험 관련주는 상승세를 탔다. 이달 들어 관련 지수인 KRX 증권과 KRX 은행은 10% 넘게 뛰었다. 이런 강세가 해외 부동산 리스크 확산 시 서서히 꺾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대형사는 선제적으로 손실을 인식하는 등 타격을 완화할 작업에 나섰지만, 중소형사는 향후 부담이 더 크게 다가올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큰 기업은 경기가 좋지 않을 때 이를 방어할 기초체력이 있지만 자본금과 건전성 등 지표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작은 기업은 경기에 더 민감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