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실, 방산수출전략평가회의 개최…정책금융 등 정부 지원 요청

69
사진제공=국가안보실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4차 방산수출전략평가회의’를 주재했다.

국가안보실은 21일 방산수출전략평가회의를 개최하고 방산수출 현안과 전략을 논의했다.

인성환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제4차 방산수출전략평가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2년간 빠르게 성장해 온 국내 방위산업을 더욱 전략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정부의 올해 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기업이 다양한 수출시장에서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을 빠르게 해소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국방부·기획재정부·외교부·산업통상자원부·방위사업청 등 정부 부처와 한화에어로스페이스·현대로템·LIG넥스원·KAI·HD현대중공업·한화오션·풍산 등 방산기업, 한국방위산업진흥회·방산물자교역지원센터(KODITS)·국방기술진흥연구소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024년 기업별 수출 현안 △권역별·분야별 방산수출 중장기 추진전략 △방위산업과 방산수출 지원을 위한 제도 개선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방산기업들은 이날 회의에서 다양한 수출 현안과 2024년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국가별 고위급 면담 확대와 우리 군의 수출지원 강화, 신속한 수출 허가, 방산수출 관련 정책금융 지원 확대 등 다양한 분야의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인성환 차장은 “방산수출은 상대 국가의 역사적 배경과 안보 환경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바탕으로 이뤄지는 국가 간 전략적 협력의 일환”이라며 “정부와 기업, 군이 긴밀히 협력해야만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우리 방위산업의 기반을 공고히 하고, 우리 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K-방산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