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미국 수출길 막힌 황태 시장 다변화 논의

68

강원 인제군서 현장 간담회 개최

해양수산부 전경. ⓒ데일리안 DB 해양수산부 전경. ⓒ데일리안 DB

해양수산부는 22일 강원도 인제군에서 황태 수출업계와 해외시장 다변화 방안을 논의하는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현장간담회는 강원도 인제군 수출협회장을 비롯한 황태 수출업계와 해수부, 강원특별자치도청, 인제군청 등이 함께했다.

이들은 미국 수출이 어려워진 황태 업계 경영상황을 점검했다. 태국·베트남 등 해외 판매처 다변화 지원 등 대안을 논의했다.

해수부는 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2일 미국 정부가 러시아산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를 러시아산 수산물을 원료로 중국, 베트남, 한국 등 제3국에서 가공된 상품까지 확대함에 따라 향후 미국 수출이 어려워졌다.

해수부와 지자체는 현재 미국 위주 황태 수출시장을 다른 국가로 다변화하기 위해 해외 바이어 거래선 발굴, 신규 해외시장 진출, 현지 홍보마케팅, 국제박람회 황태 제품 홍보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 밖에도 수산식품 대미 수출업계 통상 문제를 신속하게 해소하기 위해 비관세장벽 신고접수센터 신설하기로 했다.

현지 대사관 등과 연계한 해외 동향 파악과 미국 수출입업계와 소통 등을 강화해 수산식품업계 애로사항을 신속히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강도형 해양수산부 장관은 “급변한 통상환경을 고려해 수산식품 수출을 전략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해외 국가 수입금지 등의 조치로 인하여 경제적 피해가 우려되는 수산식품 수출업계를 대상으로 현장소통과 해외 판매처 다변화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