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러시아 500여개 대상 신규 제재, 100여개 단체 수출 제한’

160
AP연합뉴스

미국이 러시아의 금융, 방위산업 기자, 조달 네트워크 등 500개 이상의 신규 제재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2년을 하루 앞둔 23일(현지시간) 백액관 홈페이지 성명서를 통해 “계속되는 우크라이나 정복 전쟁과 용기 있는 반부패 활동가이자 푸틴의 가장 매서운 반대파였던 알렉세이 나발니의 죽음에 대한 대응으로 러시아를 겨냥한 500개 이상의 신규 제재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규 제재와 함께 바이든 대통령은 러시아의 전쟁 기계를 지원한 약 100개 단체에 새로운 수출 제제를 부과한다고 했다.

성명서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제재는 러시아의 금융 부문, 방위 산업 기지, 조달 네트워크, 여러 대륙에 걸친 제재 회피자뿐 아니라 나발니 투옥과 관련된 개인들을 대상으로 한다. 이 제재는 반드시 푸틴이 해외에서의 침략과 국내에서의 억압에 대해 더 강한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러시아의 에너지 수입을 더욱 줄이기 위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전 세계의 시민 사회, 독립 언론, 민주주의를 위해 싸우는 사람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라고 우리 팀에 지시했다”고 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은 하원에 우크라이나 지원 법안 통과를 요청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쟁이 시작되고 2년 동안 우크라이나 국민은 엄청난 용기를 가지고 싸우고 있다. 그러나 탄약이 부족하다. 우크라이나는 이란과 북한의 무기와 탄약으로 무장한 러시아의 끊임없는 공격에 맞서기 위해 미국으로부터 더 많은 지원을 받아야 한다”면서 “이것이 하원이 더 늦기 전에 초당적인 국가 안보 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이유”라고 촉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