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류업 발표 코앞···예탁금·신용거래융자 등 증시자금 ‘급증’

135

PCM20210202000054990_P2
/연합뉴스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안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예탁금·신용거래융자 등 증시 자금이 전반적으로 불어났다.

24일 금융투자협회 통계에 따르면 투자자예탁금은 지난 22일 기준 약 53조63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 달 전에는 50조2900억원 수준에 그친 점을 감안하면 밸류업 프로그램 공개를 앞두고 ‘저PBR(주가순자산비율)주’에 대한 높아진 기대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투자자예탁금은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 계좌에 맡겨두거나 주식을 팔고서 찾지 않은 돈으로 증시 진입을 준비하는 대기성 자금 중 하나다.

주식에 투자하기 위해 증권사에서 빌린 자금인 신용거래융자 잔고도 지난 22일 기준 18조3800억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유가증권시장의 신용거래융자는 9조8500억원으로 지난해 10월 11일(9조8800억원) 이후 넉 달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저PBR주 장세가 유가증권시장 상장 종목을 중심으로 형성된 것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도 지난달 말 70조원대에서 지난 22일 기준 76조9400억원까지 올라왔다. CMA는 투자자가 맡긴 자금을 증권사가 국고채 및 양도성예금증서(CD) 등에 투자해 수익을 내되 수시로 입출금이 가능한 상품이다.

이같이 증시 자금이 전반적으로 증가한 것은 오는 26일로 예정된 정부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세부 내용 공개를 앞두고 투자심리가 개선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정부 발표 전 마지막 거래일인 지난 23일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주주환원 확대 기대감이 큰 증권·보험·금융지주 등 금융업종 위주로 상승장이 펼쳐졌다.

증권가에서는 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과 신중론이 엇갈린다.

강재현 SK증권 연구원은 “밸류업 프로그램은 일본의 구체성 높은 기업가치 제고 정책을 벤치마크하는 만큼 현실성이 없을 가능성은 크게 낮다”며 “이번 정책을 기점으로 중장기적으로 더 많은 기업이 가치 제고를 위한 액션을 취할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미 관련 종목들이 큰 급등세를 보인 만큼 밸류업 프로그램 내용이 투자자의 기대를 크게 상회하는 깜짝 놀랄만한 결과가 아닌 이상, 저PBR 종목들은 당분간 과열에 따른 매물 소화 과정이 진행될 것”이라며 변동성 확대를 경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