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지속가능경영 강화…”친환경 노력이 곧 사업 경쟁력”[ESG 경영전략]

135
사진제공=삼성전자.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23 전시장에서 삼성전자가 선보인 ‘타이니 하우스’ 외관. 타이니 하우스는 친환경 미래형 주거형태인 ‘넷 제로 홈(Net Zero Home)’ 솔루션으로 꾸며졌다.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지속가능경영을 향한 노력이 제품과 사업경쟁력으로 이어지는 추진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체계를 기반으로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환경과 사회에 대한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초저전력 반도체∙제품 개발 등 혁신기술을 통해 기후위기 극복에 동참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2022년 9월 ‘신(新)환경경영전략’을 발표하고, 경영의 패러다임을 ‘친환경 경영’으로 전환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반도체부터 스마트폰, TV, 가전까지 전자산업의 전 영역에서 제품을 직접 생산하는 삼성전자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전력(25.8TWh, 2021년)을 사용하는 ICT 제조기업이다. 전력 수요가 큰 만큼 재생에너지 수급이 쉽지 않고, 국내 재생에너지 공급 여건도 불리한 상황이지만 인류의 당면 과제인 환경위기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탄소중립을 향한 도전에 나선다.

삼성전자의 친환경 경영 패러다임 전환은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한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꼭 필요한 요소다. 삼성전자는 공정가스 저감, 폐전자제품 수거 및 재활용, 수자원 보존, 오염물질 최소화 등 환경경영 과제에 2030년까지 총 7조 원 이상을 투자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핵심역량과 자원을 활용해 청년 실업, 사회 양극화 등 사회적 난제 해결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에도 집중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오랜 기간 축적해온 회사의 역량과 노하우, 자원 등을 활용해 사회와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한 노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