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류업 프로그램, 강제성 없으면 증시 변동성 커진다”

161
“밸류업 프로그램, 강제성 없으면 증시 변동성 커진다”
서울 여의도 증권가 전경. 연합뉴스

한국투자증권이 26일 발표되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의 세부안을 두고 상장기업에 저평가 해소를 위한 정책을 강제할 수 있는지에 따라 증시의 향방이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김대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지난 한 달 간 코스피는 이익 전망이나 할인율 변화 등 기초체력(펀더멘털) 요인과 무관하게 움직였고 오히려 밸류업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가 증시를 끌어올리는 재료로 작용했다”며 “구체화되지 않은 정책에 대한 낙관론이 주가를 끌어올린 것인데, 만약 투자자들이 생각하는 것 이상의 방안이 나오지 않는다면 실망심리가 빠르게 확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책의 강제성이 핵심이라고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세부안 중 가장 중점적으로 볼 부분은 금융당국이 상장기업에 저평가 해소를 위한 정책을 강제할 수 있는지 여부”라며 “일본처럼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 달성을 위한 방안을 강하게 추진할 수 있다면 시장에서 밸류업 기대로 오른 업종은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으나 만약 기업 자율에 맡기는 권고 형태로 꾸려진다면 차익매물이 나올 공산이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밸류업 프로그램 논의 이후로 한국 증시에 대규모로 들어온 외국인이 다른 행보를 보일 수 있음을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밸류업 프로그램의 세부안이 강제성을 가진 경우에는 저평가 기업에 대한 옥석 가리기가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지금까진 기대감으로 모든 종목이 올랐다면 향후 주주친화정책을 강화할 수 있는 산업과 기업에 관심이 더 집중될 것”이라며 “기업가치 개선이란 큰 목표에서 주주환원을 강화할 수 있는 기업에 대한 관찰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