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줍줍’에 101만명 몰린 강남 아파트, “당첨되면 20억 로또”

88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청약 결과 3가구 모집에 101만여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현대건설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청약 결과 3가구 모집에 101만여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현대건설

서울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무순위 청약 결과 3가구 모집에 101만여명이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에 101만3456명이 신청했다. 이에 이날 청약 신청이 몰리며 부동산원 청약홈 홈페이지 접속이 지연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전용 34㎡, 59㎡, 132㎡에서 각각 1가구씩 공급됐는데, 최고 경쟁률은 50만3374대 1을 기록한 전용 59㎡로에서 나왔다.

이는 지난해 6월 무순위 청약을 진행한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리버파크자이’ 전용 59㎡에 이은 두 번째로 높은 경쟁률이다. 이 단지는 전용 59㎡, 84㎡에서 1가구씩 공급됐는데 전용 59㎡의 경우 82만9804명이 몰리며 역대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 84㎡는 10만4924명이 신청했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전용 132㎡에는 33만7608명, 전용 34㎡에는 17만2474명이 몰렸다.

이 단지는 4년 전 분양 당시 가격으로 공급돼, 수억원의 시세차익을 노려볼 수 있다.

분양가격은 전용 34㎡가 6억5681만원, 59㎡가 12억9078만원, 132㎡가 21억9238만원이다. 앞서 전용 132㎡가 지난달 49억원에 거래됐고 전용 59㎡는 지난해 12월 22억원 수준에서 손바뀜됐다. 전용 34㎡도 지난달 7억4881만원에 매매됐다. 당첨만 되면 최소 1억원부터 최대 27억원까지의 시세차익이 기대된다.

당첨자 발표는 이달 29일이다. 계약금은 다음 달 8일, 잔금은 올해 6월 7일까지 납부해야 한다. 다만 아직 강남구청으로부터 준공 승인을 받지 못해 소유권보존등기가 되지 않아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수 없다는 점의 주의사항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