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그룹 신종자본증권 금리 4%대 재진입…이자 부담 완화

75

희망금리보다 0.3~0.41%P 낮춰

금리 인하 기대 반영에 조달비용↓

은행 자금 순환 이미지. ⓒ연합뉴스 은행 자금 순환 이미지. ⓒ연합뉴스

국내 금융지주사들이 자본확충을 위해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속속 나서는 가운데 5%대까지 치솟았던 발행금리가 4%대로 떨어지면서 이자 부담이 완화됐다. 올해 금리 인하가 본격 시작될 것이란 기대로 우호적 발행 여건이 조성되자 조달비용이 크게 낮아진 모습이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KB금융은 4000억원 규모의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신종자본증권·5년 콜옵션물) 발행 조건을 지난 22일 확정했다. 이번 달 20일 진행한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1300억원이 증액됐다. 발행금리는 연 4.39%로 당초 공모희망금리(연 4.00~4.80%) 상단보다 낮은 수준으로 결정돼 조달비용을 크게 낮췄다.

신종자본증권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계산 시 자본으로 인정받을 수 있어 금융사들의 자본확충 수단으로 활용된다. 일반 무보증채권·후순위채 등보다 변제 순위가 뒤로 밀려 환금성이 떨어진다. 발행사가 부실 금융사로 지정되면 원리금 전액을 상환받지 못할 위험이 따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높은 이자율로 발행된다.

앞서 하나금융도 지난 19일 4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 조건을 확정했다. 하나금융도 당초 2700억원 규모로 모집했는데, 767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1300억원을 증액 발행할 수 있었다. 발행금리는 연 4.45%로 결정됐는데, 공모희망금리(연 4.20~4.80%) 상단보다 0.35%포인트(p) 낮은 수준이다.

우리금융 역시 이달 1일 4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 발행 조건을 확정했다. 지난달 31일 진행한 수요예측에서 935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기존 모집 금액(2800억원)보다 1200억원 증액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공모희망금리(연 4.20~4.80%) 상단보다 0.31%p 낮은 연 4.49%로 결정됐다.

신한금융도 지난달 4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연 4.49% 이율로 발행했다. 수요예측에서 9490억원의 자금이 몰리면서 당초 모집액(2800억원)보다 1200억원 증액됐다. 이에 따라 이자율은 공모희망금리 상단(연 4.80%)보다 0.31%p 낮은 수준으로 결정됐다.

지방금융지주사 중에서는 BNK금융이 이번 달 초 2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을 연 4.90% 이율로 발행하게 됐다. 수요예측에서 기존 모집액(1350억원)의 270%에 해당하는 3650억원의 자금이 몰리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발행금리는 공모희망금리 상단(연 5.20%) 이내로 결정됐다.

금융지주사들이 최근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잇달아 나서는 가운데 자금 조달 비용이 크게 낮아진 모습이다. 신종자본증권 발행금리를 결정할 때 최근 시장금리 추세가 반영되는데, 연내 기준금리가 인하될 것이란 기대가 반영돼 지난해보다 시장금리가 하락한 영향이다.

앞서 금융지주사들은 지난해 채권시장의 높은 변동성 탓에 신종자본증권 발행에 비싼 값을 치러야 했다. 실제 KB금융이 직전에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이율은 연 4.90%로, 이번 달 발행 증권보다 0.51%p나 높은 수준이었다. 이 밖에도 ▲BNK금융(지난해 9월·연 5.70%) ▲신한금융(지난해 7월·연 5.40%) ▲하나금융(지난해 8월·연 5.25%) ▲우리금융(지난해 9월·연 5.04%) 등으로 모두 5%대의 고이율을 나타낸 바 있다.

앞으로도 발행 여건은 우호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내달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금리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가 옅어지고 있지만, 오는 6월부터 연말까지 세 차례 인하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아직까지 유효한 것으로 평가되기 때문이다. 실제 금융채(무보증·AA-) 5년물 평균 금리는 지난해 3분기 말부터 5%대에 진입했지만, 이달 22일 기준 4.427%로 크게 하락한 상태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말부터 이어졌던 기준금리 인하 시기를 둘러싼 연준과 시장 간의 인식 격차가 1월 FOMC를 통해 재확인됐다”며 “하지만 금리 정책 기조가 인하로 전환됐음을 종전보다 명확하게 밝혔다는 점에서 시장의 인하 기대에 전적으로 위배되진 않았다”고 평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