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보합권 출발…’되돌림 매수세’ 가능성

132

전문가들은 26일 코스피가 보합권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코스피 지수는 보합권에서, 원·달러 환율은 4원 하락 출발을 전망한다.

다만 전날 하락에 따른 일부 되돌림 매수세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 테슬라, 리오토 등 전기차 강세에 따른 코스닥시장의 이차전지 종목별 흐름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한국 지수 상장지수펀드(ETF)는 1.2%, MSCI 신흥 지수 ETF는 0.4% 각각 하락했다. 유렉스 연계 코스피200 선물은 0.2% 상승했다.

S&P 500지수와 다우지수는 지난주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후 이틀 연속 차익실현 매물이 발생하고 있다.

또 1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 지난해 4분기 국내총생산(GDP), 2월 제조업 구매자관리지수(PMI) 등 주요 경제지표와 기업 실적 발표를 앞두고 관망심리가 커지고 있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미국 증시 숨고르기 여파 속 마이크론(+4.0%)의 엔비디아 향 AI 반도체용 HBM3E 양산 소식에 따른 국내 반도체 업종의 주가 변화,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 이후 국내 저 PBR 업종의 단기 수급 변동성 등에 영향을 받으면서 업종간 차별화 장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

2월 중 저 PBR 주도테마를 형성시킬 정도로 기대감이 높았던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은 시장 참여자들로 하여금 일정부분 실망감을 유발한 모습. 상장기업들의 자발적인 기업 가치 제고 노력, 투자지표 비교 공표, 밸류업 관련 ETF 개발, 체계적인 상장기업 밸류업 확산 지원 등이 담기긴 했지만 세제혜택 등 기업들로 하여금 실행의지를 높일 만한 구체적인 지원 방안은 추후 후속대책으로 미뤄 놓았다는 점이 저 PBR 주들의 주가 조정을 초래했던 것으로 판단.

그렇지만 저 PBR 업종이 주도 테마로서 그 지위를 상실한 것으로 보기엔 시기 상조로 보임. 여타 증시 대비 낮은 주주환원율 및 낮은 밸류에이션 등과 같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한 정부의 정책 드라이빙 의지가 높기 때문. 또 이번 기업 밸류업 프로그램 발표 이후 기재부 측에서 법인세 감면, 자사주 소각비용 손금 인정 등 구체적인 인센티브 안을 올여름 세제 개편안 전에 제시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는 점이나, 5월 중 2차 세미나 → 6월 가이드라인 확정 → 9월 ETF 지수 개발 등으로 이어지는 타임라인을 설정해 놓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