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2년여 만에 최고치…5만5000달러 육박

109

가격하락 예상보다 상승 전망이 우세
현물 ETF 출시 이후 긍정 전망 증가
단기상승에 매도↑…급등세는 멈춰

(게티이미지뱅크)

가상화폐 대장주 비트코인이 2년여 만에 최고치에 올랐다.

26일(현지시간) 관련업계와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 등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3시 37분 기준 비트코인 1개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4.93% 급등한 5만4444달러(약 7251만 원)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이 5만4000달러를 넘어선 것은 2021년 12월 초 이후 처음. 이날 장 중 5만1200달러 안팎에 머물러 있던 비트코인은 2시간 만에 5만3600달러를 넘어서며 5% 가까이 급등했다. 3시간 뒤에는 5만4900달러대까지 치솟으며 5만5000달러에 육박했다.

이번 비트코인 상승의 배경에는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를 통한 지속적인 투자자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지난달 비트코인 ETF가 거래를 시작한 이후 투자자들이 9가지 ETF에 5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기도 했다.

나아가 비트코인 최대 보유 기업인 마이크로스트래티지의 발표도 비트코인 상승을 이끈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 기업은 이번 달에 약 3000개의 가상화폐를 1억5540만 달러에 추가로 매입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기업은 약 100억 달러의 비트코인을 보유하고 있다.

크리스 뉴하우스 컴버랜드랩스 분석가는 “비트코인은 수요 증가와 함께 단기 매매 투자자가 매수에 나섰기 때문”이라며 “재미있는 것은 현재 가격에 대한 매도는 크지 않으며 가격하락을 예상한 매도세보다 가격 상승을 기대한 매수를 넘어서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