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 성장 수출보다 ‘글로벌화'”

100

1
오동윤 중기벤처연 원장(왼쪽에서 세 번째)은 27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2024 글로벌 환경 변화와 중소기업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중기벤처연

올해는 세계적으로 국가 간 충돌이 빈번해지면서 지정학적 위험이 고조되며 중물가, 중금리 시대 장기화로 중소기업의 재무 건전성도 악화될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은 27일 서울 여의도에 있는 페어몬트 앰배서더 호텔에서 ‘2024 글로벌 환경 변화와 중소기업’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발표를 맡은 이형석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2024년 글로벌 트렌드와 주요 이슈’에 대해 “지난해 글로벌 금융시장을 고강도 통화긴축 사이클에도 불구하고 우려에 비해 선방했다”며 “올해 글로벌 트렌드를 △우로 정렬하는 세계 △군비경쟁의 재림 △중간에 닻 내린 물가 △도시 파멸의 고리 △’그린래시(Greenlash)’의 역습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러한 글로벌 트렌드에 근거해 △수입규제 전문가 심화 컨설팅 확대, 환변동 보험 지원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 R&D(연구개발) 지원 강화 △좀비 기업에 대한 질서 있는 구조조정 △무역보험·수출물류비 지원 확대 △일관된 탄소중립 정책 견지 △중소기업의 탄소중립 수용성 제고 노력 등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동윤 중기벤처연구원장은 이날 ‘왜 중소벤처기업인가’라는 주제로 강연하며 “한국이 세계 5위권의 초일류 대한민국으로 도약하려면 산업정책에서 기업정책으로 과감한 변화가 필요하다”며 “기업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 중소기업의 보호와 육성이라는 낡은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야 하며 기업이 원하는 정책을 자꾸 만들지 말고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정책을 제시해 정책을 통해 기업을 시장으로 유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중소기업은 양적 팽창을 거듭했다. 정책도 양적 팽창을 거듭하고 있다. 지원을 확대해 ‘피터팬 증후군’을 고치려 한다”며 “중소기업의 혁신, 생산성, 수출에 집중했다. 원인은 납품구조에 있고 납품도 경쟁보다 관습에 의존했고 납품단가 연동제를 덧댔다”고 언급했다.

그는 “중소기업 수가 많지만 줄일 수 없다. 지금은 경기침체가 아니라 저성장이다. 시혜성 지원보다 기업정책으로 국가경쟁력에서 기업경쟁력으로 바꿔야 한다”며 “초일류 대한민국은 협력과 경쟁에서 출발한다. 중소벤처기업은 최적의 정책대상이다. 정책이 시장을 따라갈 수 없다. 기업에 맞는 정책이 아니라 시장에 맞는 정책이 필요하다. 정책이 기업을 쫒는게 아니라 기업이 정책을 쫗아야 한다. 기업정책에 맞는 새로운 거버넌스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중소벤처기업부는 벤처, 혁신, 수출에 집중해야 한다”며 “중소벤처기업의 성장은 수출보다 글로벌화다. 그동안 중소기업 정책은 벤처(Venture)와 혁신(Innovation)으로 정리할 수 있는데 여기에 글로벌화(Globalization)를 붙이면 벤처(V), 혁신(I), 글로벌화(G)가 함께하는 ‘빅(VIG)’ 찬스가 있다. 이를 통해 중소벤처기업이 성장한다면 우리는 초일류 대한민국을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