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 기술적 반등 시 비중 축소 전략 유효…양회 정책 서프라이즈 가능성 낮아”

116
출처=삼성증권

27일 삼성증권은 이달 중국 증시 반등이 일시적인 것으로 볼 수 있으며, 기술적 반등을 활용한 비중 축소 전략이 유효할 것으로 분석했다.

2월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7.4% 상승했다. 전종규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 주식시장이 기술적 반등에 나선 배경은 정부의 정책 대응 재개와 춘절 연휴, 활동성 소비지표 개선, 낙폭 과대 기대에 따른 증시로의 유동유입이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전 연구원은 “1월 리창 중국 총리의 ‘강하고 효과적인 정책 대응’ 지시 이후 정부 정책 대응은 부동산 경기 부양과 금융시장 안정화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금융시장은 3월 중국 양회를 주목하고 있다”면서도 “지방정부 재정부족과 부채위험이 공존해 3월 양회에서 강력한 경기 부양이 출시될 가능성은 작다. 중국 정책당국이 경기 부양에 대한 시그널을 강화하는 카드를 선택한다면 적극적인 통화 완화, 재정 적자 확대, 친시장 정책 등으로 확인될 것”이라고 짚었다.

그는 “중국 부동산 침체는 장기화 국면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부동산 경기 침체는 구조적인 공급 과잉과 정책 신뢰 하락이 결합된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부양 조치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개발업체 부채 위험이 임계점에 도달해 양회 이후 부동산 구조 조정 압력이 점차 가중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연구원은 “2월 중국 증시 반등은 일시적인 반등으로 볼 수 있다. 예상보다 강한 정부의 통화 완화와 자본시장 개입 조치가 발표되면서 주식시장으로 연기금과 외국인의 유동성 유입이 이뤄졌다”며 “3월 양회까지 정책 모멘텀이 이어질 수 있으나 3월 양회에서 정책 서프라이즈가 동반되지 않는다면 기술적 반등의 폭은 좁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1~2월 정책 대응은 펀더멘털 회복을 견인하기에는 아직 부족하다. 부동산 경기와 소비회복이 지연되면서 2분기 이후 부양정책 모멘텀은 약화하는 반면 부채 리스크에 대한 경고음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며 “중국 투자 전략으로 기술적 반등을 활용한 비중 축소 전략을 유지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