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주요국 물가 둔화세 주춤…피벗 시점 차별화 예상”

95
ⓒ한국은행 ⓒ한국은행

글로벌 주요국들의 물가 둔화세가 주춤한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라스트 마일(목표에 이르기 직전 최종 구간)’에서 각국의 ‘피벗(pivot·통화정책 전환)’ 시점이 차별화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7일 한국은행은 ‘최근 한국·미국·유로지역의 디스인플레이션 흐름 평가’ 보고서를 통해 “최근 주요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둔화 추세가 크게 완만해졌다”며 “올해 1월 미국 소비자물가상승률(CPI)이 예상을 상회하면서 ‘라스트 마일’ 과정에서 물가가 목표 수준으로 순조롭게 수렴할지에 대한 우려가 다시 커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실제 미국의 지난달 CPI는 3.1%로 전월(3.4%) 대비 둔화했지만, 근원서비스물가의 상승 모멘텀이 확대되면서 시장 예상(2.9%)를 상회했다. 유로지역은 지난해 11월 2.4%까지 낮아졌으나 올 1월 2.8%로 반등했다. 우리나라의 소비자물가 상승률 역시 지난해 10월 3.8%를 기록한 이후 지난달 2.8%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지난해 7월(2.4%)보다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주요국의 헤드라인 인플레이션 추이 그래프.ⓒ한국은행 주요국의 헤드라인 인플레이션 추이 그래프.ⓒ한국은행

이들 국가에서 인플레이션 둔화 흐름은 공통적으로 주춤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에너지 가격 상승과 국별로 차별화한 동인이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은은 “국제유가가 최근 중동발 지정학적 위기가 고조되면서 다시 80 달러를 상회하는 등 글로벌 디스인플레이션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에너지 가격 이외 요인은 국가별로 다소 차별화되는데, 미국의 경우 지난해 말 이후 근원상품이 디플레이션에 진입했지만, 견조한 고용 상황이 지속되면서 근원서비스물가 상승 모멘텀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달 미국의 CPI는 집세 상승률이 여전히 높은 가운데 이를 제외한 근원서비스물가의 상승 모멘텀도 상당 폭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우리나라는 내수 압력 약화 영향으로 근원서비스물가의 상승 모멘텀이 주요국 대비 낮은 수준에서 꾸준히 둔화하고 있다. 다만 주요국과 달리 농산물 가격이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실제 지난해 8~10월 중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큰 폭 상승(1.4%포인트)한 데는 농산물 가격의 급등이 크게 작용(3개월간 상승률의 3분의 1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한은은 “한국, 미국, 유로지역의 물가 둔화 흐름은 에너지가격 하락의 영향으로 지난해 중반까지 대체로 순조롭게 진행됐다”면서도 “최근 그 속도가 더뎌진 가운데 앞으로는 인플레이션의 동인과 경기 흐름에 따라 둔화 흐름이 달라질 수 있으며, 이는 각국의 통화정책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봤다.

이어 “팬데믹 이후 지금까지의 통화긴축 정도의 차이는 대체로 국별 누적 물가상승률 차이에 비례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앞으로는 지정학적 위험 고조에 따른 국제 유가 상방 리스크뿐 아니라 미국의 견조한 경기 및 노동시장 상황, 우리나라의 높은 농산물 가격 수준과 누적된 비용 압력, 유로지역의 높은 임금 오름세 등이 향후 물가 둔화 흐름을 더디게 할 수 있다”고 짚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