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상승…日 닛케이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

78
출처 마켓워치

27일 아시아 주요 증시가 올랐다. 일본 닛케이 225 지수는 3거래일 연속 신고가를 새로 썼다.

이날 마켓워치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대표지수인 닛케이 225는 전날에 이어 사상 최고치(종가 기준)를 경신했다. 3거래일 연속 최고치다. 지수는 전날 대비 5.81포인트(+0.01%) 오른 3만9239.52로 장을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토픽스 역시 0.18% 상승한 2673.62에 폐장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38.46포인트(+1.29%) 상승한 3015.48에 장을 마쳤다. 상승 출발한 대만 가권지수는 오전 10시를 넘어서면서 상승분을 반납, 하락 전환했다. 오후 들어 낙폭을 만회했으나 종가 기준 전날 대비 93.64포인트(-0.49%) 내린 1만8854.41로 장을 마감했다.

이날 오후 4시 30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128.28포인트(+0.77%) 오른 1만6741.87에 막바지 거래가 진행 중이다. 같은 시간, 인도 센섹스지수는 0.42% 오른 7만3075.35에, 싱가포르 ST지수는 0.65% 내린 3150.79로 거래 중이다.

아시아 증시의 관심은 일본 닛케이 지수의 3거래일 연속 상승세 기록에 쏠렸다. 오전 한때 3만9400선을 넘어서며 사상 최고치인 3만9426을 찍기도 했다.

전날 기록한 장중 신고점(3만9388)을 다시 넘어선 것으로, 지수는 3거래일 연속 장중 최고가 경신 행진도 이어갔다. 앞서 지난 22일에는 장중 최고가 3만9156을 기록, ‘거품 경제’ 시절 세운 종전 사상 최고가를 34년여 만에 경신한 바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이날 발표된 1월 일본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시장 예상을 웃돌면서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금융정책 정상화를 추진할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은행주가 집중적으로 매수됐다고 분석했다.

중국 상하이 지수는 오전 한때 호재가 들어오면서 매수세를 키웠다. 이날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교통부(USDOT)는 다음 달 31일부터 중국과 미국 사이를 운항하는 중국 항공사 여객기들의 왕복 취항 허용 편수를 현재 주당 35편에서 50편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올해 여름 성수기를 앞두고 미국과 중국 항공시장의 정상화를 앞당기는 중요한 진전이라고 교통부는 설명했다. 동시에 미국과 중국이 관계 개선에 나설 여지도 커졌다는 기대감이 매수세를 부추겼다.

한편, 코스피와 코스닥은 이틀 연속 동반하락했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2.03포인트(0.83%) 내린 2625.05로 집계됐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65포인트(1.57%) 내린 853.75로 장을 마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