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래어 빼고 한글로 쉽고 편하게…서울시, 아파트 이름 짓기 가이드 라인 제시

105
사진제공=서울시서울시가 발간한 아파트 이름 길라잡이 책자 표지.

동네 이름에서 건설사명과 브랜드는 물론 외래어 별칭까지 더해 뜻을 알기도 기억하기도 힘든 아파트 이름에 변화를 주기 위한 가이드라인이 제시됐다.

서울시는 아름다운 한글과 고유한 지명을 담은 쉽고 편한 이름이 자리 잡도록 ‘아파트 이름 길라잡이’ 책자를 발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새로 쓰는 공동주택 이름 길라잡이-아름답고 부르기 쉬운 이름, 가까워지는 공동주택 아파트’는 △어려운 외국어 사용 자제하기 △고유지명 활용하기 △애칭(펫네임) 사용 자제하기 △적정 글자 수 지키기 △주민이 원하는 이름을 위한 제정 절차 이행하기 등 5가지 가이드 라인을 제시했다.

시대별 아파트 이름 변천사와 아파트 이름 제정에 대한 공론과정, 아파트 이름 변경 판례 등의 내용도 부록으로 담았다.

이번 책자는 공공성과 자율성이 담긴 아파트 이름 제정을 위한 권고 수준의 길라잡이가 필요하다는 전문가와 업계의 공통적인 의견에 따라 마련됐다. 책에 담긴 개선안은 2022년 말부터 지난해 말까지 3차례에 걸친 학계 전문가, 조합, 건설사 등의 토론을 통해 나왔다. 특히 3차 토론회에서는 서울시와 공공·민간 건설사 11곳이 ‘아파트 이름 개선 동참 선언식’도 있었다.

아파트 이름 길라잡이는 각 구청과 조합, 건설사에 공개·배포되고 서울시 정비사업 정보몽땅 자료실에서도 누구나 내려받을 수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생소한 외국어, 지나치게 긴 아파트 이름이 시민들의 생활에 불편을 주지 않을지라는 문제의식에서 논의가 시작됐다”며 “고민과 논의를 거쳐 만들어진 길라잡이를 통해 앞으로 아름답고 부르기 쉬운 아름다운 한들의 아파트 이름이 활발하게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