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7000억 달러 달성에 반도체·자동차 등 20대 주력품목 선봉

144

산업부,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 회의’ 열고 수출확대전략 발표
미·EU 등 9대 타깃시장 ‘집중공략’
안덕근 산업장관 “수출·투자 확대로 경제활력 회복 이끌 것”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을 주재하고 있다.

정부가 올해 수출 70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반도체와 자동차 등 20대 수출 주력품목을 선봉에 세우고 미국과 유럽연합(EU) 등 9대 타깃 시장을 집중 공략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서울 중구 한국무역보험공사실에서 ‘제3차 민관합동 수출확대 대책회의’를 열고 ‘2024년 범부처 수출 확대 전략’을 발표했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올해 역대 최대 규모인 7000억 달러 수출과 350억 달러 외국인 투자 유치, 110조 원의 첨단산업 국내 투자 등 3대 목표를 달성하겠다”라며 “수출과 투자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 경제의 활력 회복을 이끌 수 있도록 범부처의 정책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료제공=산업통상자원부‘2024년 범부처 수출 확대 전략’

수출 확대 전략의 핵심은 공급망 재편,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인구구조 변화 등 글로벌 4대 메가 트렌드와 원전, 방산 등 전략 수주 분야에서 20대 수출 주력 품목을 발굴, 품목별 타깃 시장을 설정해 수출을 활성화한다는 것이다.

먼저 4대 공급망 재편 트렌드에 대응해 반도체와 이차전지, 자동차 수출에 집중한다.

반도체는 고대역폭 메모리(HBM), 시스템반도체 등 고부가가치 제품 수출에 주력하고, 팹리스(fabless·반도체 설계 전문회사)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올해 120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한다.

이차전지는 양극재, 음극재 등 배터리 핵심소재 생산기지 확대를 지원하고 품목 다변화를 위한 차세대 배터리 개발 및 인력 양성, 광물 등 공급망 확보에 집중한다.

자동차는 전기차 생산능력을 2030년까지 지금의 5배인 150만 대 수준으로 확충하고,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및 프랑스의 전기차 보조금 등 통상이슈에 대응해 올해 역대 최대인 750억 달러 수출 고지에 오른다는 계획이다.

탄소중립 분야에서는 조선, 철강, 석유제품, 석유화학이 수출 주력 품목으로 꼽혔다.

고부가가치 선박 중심으로 조선 산업을 키우고, 철강 수출 확대를 위해 유럽연합(EU)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등 통상 이슈에 적극 대응하며, 석유·석유화학 제품 생산 확대를 지원한다.

디지털 전환 관련 품목은 디스플레이, 가전, 정보통신기술(ICT) 서비스, 콘텐츠, 기계·로봇 등으로, 각각 기술혁신과 생산 확대, 신흥시장 중심의 판로 확보에 집중한다.

바이오헬스, 농식품, 수산 식품, 섬유 등 품목의 경우에도 인구구조 변화 트렌드를 자세히 살펴 대응하면 수출 시장 다변화 및 신시장 개척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는 바이오 특화단지 육성, 농식품 신속 통관제도 도입, 수산 식품 비관세 대응 강화 등 지원에 나선다. 이를 통해 올해 콘텐츠 160억 달러 수출, 농·수산식품 132억 달러 수출을 달성한다.

원전 수출 확대를 위한 수출보증 신설, 방산 수주 확대를 위한 권역별 거점 국가 설정 및 네트워크 강화에도 나선다.

녹색산업의 성장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고부가가치 프로젝트로 꼽히는 글로벌 건설·플랜트 수주 지원에도 집중한다.

9대 수출 타깃 시장에 대한 지원 전략도 선보였다.

미국과 아세안, 중국은 주력 시장, EU, 중동, 일본은 전략시장, 인도, 중남미, 독립국가연합(CIS)을 신흥시장으로 분류하고, 국가별 수요에 맞는 전략 산업의 수출 및 수주 확대를 위해 범정부 차원의 맞춤형 지원을 펼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수출입 화물이 쌓여 있다.

정부는 무역금융 대폭 확대 등 수출 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올해 무역금융 지원 규모를 역대 최대인 360조 원으로 지난해 보다 15조 원 늘렸다. 이를 통해 대기업뿐 아니라 중소·중견기업이 안정적인 기반에서 수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범부처 수출 총력 대응을 위해 글로벌 전시회에 통합한국관 구축을 확대(연 135회→150회)하고, 코트라를 범부처 수출지원 플랫폼으로 전환해 현지 지원이 필요한 기관에 현지 무역관을 전면 개방한다.

정상외교와 전략 외교 등 다양한 형태의 세일즈 외교를 통해 수출 시장을 넓혀 나가는 데도 주력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플랜트 수주 확대 지원방안도 논의됐다. 지난해 302억 달러 수주 실적을 올린 해외플랜트 분야는 올해 330억 달러 수주에 도전한다.

정부는 수출 애로 전담 지원 조직인 ‘원스톱 수출 수주 지원단’ 활동을 강화하고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기업 현장 애로를 해소해 나갈 예정이며, 중소기업 수출 지원을 위한 정책 설명회를 확대하기로 했다.

안 장관은 “민관이 ‘수출 원팀 코리아’가 돼 한마음으로 협력해야 한다”라며 “각 부처에서 협업이 필요한 과제들은 범부처 협업 과제로 추가 지정해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