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나스닥, 2년여 만에 사상 최고치…‘전망 부합’ PCE 물가에 뉴욕증시 상승

172

1월 PCE 가격지수, 전년 대비 2.4% 상승
‘연준 선호’ 근원 PCE 가격지수도 전망 부합
S&P500, 나스닥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시장 전망에 부합한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 발표에 상승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7.37포인트(0.12%) 상승한 3만8996.3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26.51포인트(0.52%) 상승한 5096.2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44.18포인트(0.90%) 오른 1만6091.92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과 S&P500지수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나스닥지수가 기록을 갈아치운 건 2021년 11월 이후 2년여 만이다.

한 주간 다우지수는 2.22% 상승했다. 2021년 5월 이후 처음으로 4개월 연속 상승세다. S&P500지수는 5.17% 상승했고 나스닥지수는 6.12% 올랐다.

주요 종목 중엔 마이크로소프트(MS)가 1.45% 상승했고 알파벳과 메타는 각각 1.71%, 1.26% 올랐다. 아마존은 2.08%, 엔비디아는 1.87% 상승했다. 반면 테슬라는 0.08% 하락했다.

이날 시장은 1월 PCE 가격지수가 시장 전망치에 부합했다는 소식에 안도했다. CNBC방송에 따르면 1월 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2.4%,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두 수치 모두 예상과 다르지 않았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결정할 때 참고하는 지표로 알려진 근원 PCE 가격지수도 각각 2.8%, 0.4% 상승해 예상치에 부합했다.

인디펜던트어드바이저얼라이언스의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해당 지표는 인플레이션이 다시 가속해 연준이 훨씬 오랫동안 금리 인하를 미루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던 강세론자들에게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해줬다”며 “적어도 오늘만큼은 다시 매수에 나서야 한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