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원·달러 환율, 박스권 등락 전망…美 CPI·FOMC 주목”

183

이달 원·달러 환율은 특정한 방향 설정보다 박스권에서 등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결과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이달 원·달러 환율 레인지를 1320~1360원으로 전망했다. 민 연구원은 “3월 중순까지 위아래 수급이 모두 팽팽한 균형을 유지하며 박스권 등락을 점친다”고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이달 19~20일에 예정된 FOMC에서 연준의 조기 인하 기대가 소멸되면 달러지수가 상승할 수 있다고 짚었다. 원·달러 환율에 상승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란 예상이다.

민 연구원은 달러 강세 기조를 주목했다. 민 연구원은 “달러화는 성장 전망과 자산성과 모두 위안화, 유로화에 앞서 나갈 수밖에 없는 환경”이라며 “달러화 자산 수요는 견고한 성장 회복 및 경기 낙관론을 고려하면 주요 비교군인 유로화, 신흥국을 대표하는 위안화보다 우세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원화는 약세를 이어갈 것으로 내다봤다. 민 연구원은 “원화는 수출을 필두로 한 성장전망 개선 부재와 자산성과 열세 때문에 상반기까지 시계를 넓힐 경우 달러에 밀려 약세 압력 확대를 예상한다”면서 “경기 모멘텀 개선이 둔화되면서 원화 위험자산에 대한 수요는 상대적으로 미국에 뒤쳐질 수 밖에 없으며 금융시장 달러적자로 연결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소재용·백석현·이영화·김서재 신한은행 S&T센터 연구팀은 이달 원·달러 환율 레인지를 1310~1350원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 미국의 경제 지표에 따라 원·달러 환율 흐름이 달라질 수 있다고 봤다.

연구팀은 “환율이 3월에 박스권을 이탈한다면 위보다는 아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가장 큰 배경은 역설적이게도 미국 경제 지표다. 2월 미국채 금리와 달러 상승을 이끈 견인차는 미국의 놀라웠던 경제 지표였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좀처럼 식지 않는 미국 경제의 우월한 성장과 미국의 선도적 기업들을 향한 투자 열풍 속에 물가안정에 대한 자신감은 감소하여 달러화가 좀처럼 하락하기 어려운 여건”이라며 “그러나, 3월에는 달러화의 힘이 다소 빠지며 하향 안정화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12일 예정된 미국 2월 CPI도 달러 하락 계기가 될 수 있으며 실적 시즌에 뜨거웠던 미국 기술주 랠리도 주춤해지며 달러화 힘이 빠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짚었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3월 FOMC 이전에는 CPI 발표를 소화하며 달러가 다소 약할 수 있어 전약후강 움직임을 예상한다”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미 달러화는 계단식 하향 안정화를 전망하나 연준 금리 인하 시기에 대한 불확실성에 추가 하락 제한되며 일시적으로 상방 압력이 높아질 수 있다”면서 “미 달러에 연동해 원·달러 환율도 1300원대 초반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흐름이 3월에도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