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뉴욕증시, 애플 등 기술주 부진에 하락…다우지수 1.04%↓

568

3대 지수 모두 1%대 하락
S&P500 정보ㆍ기술 섹터 2%대 약세
판매 부진 우려에 조정 장세 겹쳐
전문가 “나무는 하늘까지 자라지 않는다”
국제유가, 중국 성장률 전망 실망감에 하락
국채 금리 하락, 비트코인 약세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지난달 29일 트레이더들이 주가를 살피고 있다. 뉴욕(미국)/로이터연합뉴스

뉴욕증시는 애플을 비롯한 주요 기술주 약세 속에 하락했다. 중국 내 판매 부진 우려와 함께 오랜 기간 상승 랠리를 이어온 점이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했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04.64포인트(1.04%) 하락한 3만8585.19에 마감했다. S&P500지수는 52.30포인트(1.02%) 하락한 5078.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67.92포인트(1.65%) 내린 1만5939.59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은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하면서 3대 지수 모두 1% 넘게 하락했다. 특히 S&P500지수를 구성하는 정보기술 섹터는 2% 넘게 하락하며 전반적인 하락장을 이끌었다.

영국 런던 애플스토어에서 9일 고객이 아이폰15 프로맥스를 살피고 있다. 런던/EPA연합뉴스

CNBC방송에 따르면 애플은 올해 첫 6주 동안 중국 내 아이폰 판매량이 급감했다는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보고서가 나오자 2.84% 하락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아이폰 판매량은 전년 대비 24% 감소했고 애플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4위까지 떨어졌다.

AMD는 중국 내 인공지능(AI) 반도체 판매와 관련해 미국 규제 당국의 제동에 직면했다는 블룸버그통신 보도가 나오면서 0.11% 내렸다.

그 밖에 마이크로소프트(MS)는 2.96% 하락했고 아마존은 1.95% 하락했다. 알파벳은 0.31%, 테슬라는 3.93% 내렸다. 반면 엔비디아는 0.86% 상승했다.

그간 기술주가 랠리를 보인 만큼 일부 조정이 들어갔다는 분석도 있다. 호라이즌 인베스트먼트의 스콧 래드너 최고투자책임자(CIO)는 “키가 커질수록 더 크게 넘어지는 법”이라며 “오늘 일어난 일은 1년 내내 상승하던 종목들이 매도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슬레이트스톤웰스의 케니 폴카리 투자전략가는 “나무는 하늘까지 자라지 않는다”며 “일부 투자자들이 우려하기 시작한 것은 기술주 일부가 그들이 부여한 높은 밸류에이션에 부응할지 여부”라고 분석했다.

이날 공개된 경제지표도 주가에 별 도움이 되지 못했다. ISM 2월 서비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2.6을 기록했다. 경기 활성 국면의 기준인 50은 여전히 웃돌고 있지만, 시장 전망치(53)와 1월(53.4) 기록을 모두 밑돌았다.

7월 13일 미국 유타주 뒤센 남부 분지에서 펌프잭들이 석유를 추출하고 있다. 뒤센(미국)/AP연합뉴스

국제유가도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중국 정부가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이 기대보다 낮게 공개되자 실망감에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59달러(0.75%) 하락한 배럴당 78.1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5월물 브렌트유는 0.57달러(0.69%) 내린 배럴당 82.83달러로 집계됐다.

중국 정부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 앞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치를 5% 안팎으로 설정했다고 발표했다.

리창 중국 총리가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개막식에서 정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베이징/AFP연합뉴스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지만, 1991년을 제외하면 역대 가장 낮은 목표 설정인 탓에 투자자들의 실망은 컸다. 게다가 지난해보다 올해 목표를 이루기가 더 어렵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불안감은 커졌다.

리창 총리는 전인대 정부 업무보고에서 “이러한 목표를 실현하기는 쉽지 않다”며 “모든 면에서 정책적 지원과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채권 시장에선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7bp(1bp=0.01%포인트) 하락한 4.14%에 마감했다. 2년물 금리는 4.8bp 내린 4.56%로 집계됐다.

외환 시장에서 주요 10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블룸버그달러스팟인덱스는 거의 변동 없었다. 유로·달러 환율은 1.0858달러로 전날과 같았고 파운드·달러 환율은 0.1% 상승한 1.2705달러를 기록했다. 달러·엔 환율은 0.4% 오른 149.92엔으로 집계됐다.

가상자산(가상화폐)은 약세를 보인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한국시간 오전 6시 56분 현재 24시간 전 대비 6.02% 하락한 6만3279.1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은 1.37% 내린 3520.24달러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