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만 천장 뚫었다” 日 증시 초강세…쏟아지는 일학개미 러브콜

71

전월 거래액·건수 최고 수준…엔저 등 대내외 요인 多

상승장 지속 전망…임금·통화정책 등 변수도 존재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올 들어 일본이 주요국 중 가장 높은 증시 상승률을 보여주며 초강세를 이어가자 일본 주식에 투자하는 ‘일학개미’의 투심과 믿음이 굳건해지고 있다. 일본 증시를 둘러싼 호재가 장기간 작용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투자자들은 적극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이다.

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투자자의 일본 증시 거래액(매수액+매도액)은 7억7448만달러(약 1조32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예탁원이 관련 통계치를 제공하기 시작한 지난 2011년 이후 월간 거래액 기준 역대 수치다.

이 기간 매수액은 4억3957만달러(5857억원)로 나타난 가운데 순매수액은 1억466만달러(1395억원)로 파악됐다. 지난해 8월(1억1041만달러·1471억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큰 수준이다. 지난해 같은 달 투자자들이 일본 주식을 1779만달러 순매도했던 상황과도 비교하면 1년 만에 1억달러 이상 순매수로 전환됐다.

일학개미의 거래건 수도 최고 수준이다. 총 거래건 수(2만8277건) 중 매수·매도건수는 각각 1만7945건, 1만332건으로 모두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매수·매도건수가 나란히 1만 건 이상을 기록한 것 역시 이번이 처음이다.

이처럼 일본 증시에 대한 투자자들의 평가가 긍정적으로 돌아선 배경에는 여러 요인이 꼽힌다. 최근 일본 증시는 디플레이션 탈출 기대감이 점차 커진 데 이어 워렌버핏의 선제적 투자, 반도체 호조, 일본 기업의 호 실적, 중국 경기 침체에 따른 반사이익 등 각종 대내외적 요인이 유리하게 맞물리면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일본 정부의 신자본주의 정책과 슈퍼 엔저(엔화 약세)와 글로벌 공급망 재편 수혜 등을 중심으로 일본의 ‘좀비 경제’가 되살려지는 분위기다. 즉 굵직한 호재가 한 가지가 아닌 다양하게 쏟아지면서 투심이 몰릴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일본 닛케이지수가 지난 4일 4만109.23에 마감하며 사상 처음 4만선 고지를 넘어선 가운데 도쿄 시내에서 시민들이 닛케이지수가 표시된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 EPA/연합뉴스 일본 닛케이지수가 지난 4일 4만109.23에 마감하며 사상 처음 4만선 고지를 넘어선 가운데 도쿄 시내에서 시민들이 닛케이지수가 표시된 전광판 앞을 지나가고 있다. ⓒ EPA/연합뉴스

이같은 기세에 힘입어 지난 4일 일본의 대표 주가 지수인 ‘닛케이225’는 지수가 만들어진 지난 1950년 이후 사상 처음으로 4만선을 돌파했다. 지난달 22일 ‘거품경제’ 시절인 지난 1989년 12월 종전 최고가(3만8957)를 34년 만에 경신한 데 이어 2주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4만선을 넘어선 것이다.

업계에서는 일본 증시의 부활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장기적으로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일본 정부가 글로벌 인플레이션 국면을 통해 ‘임금 상승’을 이끌고 엔저 현상으로 기업실적 개선과 투자 확대의 선순환적인 경제 구조 변화를 이뤄내려는 의지가 매우 강하다는 이유에서다.

박상현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일본 전체기업의 영업이익 추이를 살펴보면 성장률 부진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데 이는 엔화 약세가 일본 기업들의 이익에 기여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34년 전 일본 거품경제 직전 엔화 초약세가 일본 증시를 뒷받침했던 점을 고려하면 슈퍼 엔저 현상이 당분간 일본 경제 및 주식시장에 긍정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우려의 시선도 있다. 임금 인상 및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전환 등 추가 랠리를 위해서는 넘어야 할 장애물도 일부 존재하기 때문이다.

김진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디플레이션 탈피 노력에도 불구하고 실질임금은 아직 감소세이고 통화정책 정상화도 예고돼 있기에 이달 춘투(봄철 임금협상)에서의 임금인상, 일본은행의 금융정책결정회합(BOJ 회의)에서 정책 입안자들의 스탠스 확인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