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목 “물가 상황 엄중…사과·배 등 체감 가격 최대 40~50% 내릴 것”

112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월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월 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3~4월 농축수산물 할인지원에 역대 최대 수준인 600억원을 투입해 사과·배 등 주요 먹거리체감 가격을 최대 40~50% 인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물가관계장관회의에서 2월 소비자물가 동향·대응방안과 슈링크플레이션 대책 진행상황 등에 대해 점검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1년 전보다 3.1% 오르면서 두 달 만에 다시 3%대로 진입했다. 특히 농산물 물가가 전년 동월 대비 20.9% 올라 전체 물가를 0.80%포인트 끌어올렸다. 신선과실은 41.2%나 폭등해 1991년 9월(42.9%) 이후 32년 5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했다.

최 부총리는 “2월 소비자물가가 국제유가 상승, 농산물 가격 강세 등으로 3.1% 상승하면서 물가 하향 흐름이 다소 주춤한 모습”이라면서 “정부는 최근 물가 상황을 엄중히 받아들여 2%대 물가가 조속히 안착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축수산물에 대해 정부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3~4월 농축수산물 할인 지원을 통해 주요 먹거리 체감 가격을 인하하고 수입과일 3종에 대한 추가관세 인하와 함께 오렌지, 바나나 등 주요 과일을 직수입해 저렴하게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비상수급안정대책반을 가동해 품목별 동향을 일일 모니터링하는 등 가격·수급관리를 강화한다고 했다.

이어 석유류, 서비스 등 불안 품목에 대해서는 “각 부처가 현장점검 등을 통해 물가안정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가겠다”며 “학원비의 경우, 지자체별 교습비 조정기준을 위반할 경우 과태료 부과 등 엄정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물가 안정을 위한 식품업계의 동참을 촉구했다. 최 부총리는 “최근 국제곡물가격이 2022년 고점 대비 절반 가량 하락했으나 밀가루·식용유 등 식품가격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 고물가를 유발한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원료 가격 상승을 이유로 가격을 인상했다면 원료 가격 하락 시에는 제때, 그리고 하락분만큼 제대로 내려야 국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경영활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원자재 가격 급등기에 지원했던 주요 식품원료 관세 인하 조치를 원자재 가격이 하락한 올해에도 추가 연장하기로 한 만큼 업계도 국민 부담 완화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1
0
+1
0
+1
0
+1
0
+1
0